"지금 홈플러스 가면 '점보 아보카도' 개당 '3,490원'에 맛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뉴질랜드산 점보 아보카도 1개에 3,490원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홈플러스가 오는 10일까지 뉴질랜드산 점보 아보카도를 개당 3,490원에 판다.


홈플러스는 최근 아보카도가 다양한 효능과 요리법, 독특한 식감 등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어 뉴질랜드산 아보카도 물량을 기존 8~9월 대비 2배로 확대해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산은 미국산, 멕시코에 비해 운송기간이 짧아 보다 신선한 것이 특징이다.


'숲속의 버터'로 불리는 아보카도는 비타민과 칼륨 함량이 높고, 피부 미용과 체중 감량에도 효과적인 슈퍼푸드로 알려져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얼마 전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참치 뱃살 맛을 느낄 수 있는 아보카도 회가 소개되는 등 아보카도를 활용한 다양한 요리도 증가하면서 수요를 견인하고 있는 추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아보카도 매출 전년 대비 100% 이상 올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자료에 따르면 아보카도 수입량은 2013년 722톤에서 2018년 10월 현재 8,652톤으로 5년 새 10배 이상 늘었다. 


실제 홈플러스에서도 3월부터 8월까지 최근 6개월간의 아보카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 과일팀 장용희 바이어는 "고객이 보다 손쉽게 아보카도를 즐길 수 있도록 전용 슬라이서를 증정하거나, 함께 즐기기 좋은 간장, 와사비 마요네즈, 김 등을 곁들여 판매하는 체험형 행사를 지속 전개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주요 산지와의 계약 구매를 통해 고객이 연중 다양한 아보카도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