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IDC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어워드' 수상

인사이트사진 제공 = LS산전


IDC DX 어워드, 아·태지역 최고 디지털 리더 기업 선정하는 시상식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S산전이 연구개발 속도 향상을 위해 추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노력이 공식 인정 받았다.


LS산전은 지난 2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열린 한국IDC 주관 '제2회 IDC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 어워드'에서 회사의 '클라우드 기반 CAE 플랫폼 구축 및 운영' 프로젝트가 운영 모델 마스터 부문 한국 수상자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IDC DX 어워드는 IT시장 분석 및 컨설팅 기관인 한국 IDC가 지난해부터 아·태지역 최고의 디지털 리더 기업을 선정하는 시상식이다.


수상 기업들은 ▲DX 리더 ▲운영 모델 마스터 ▲정보비전 ▲옴니경험 혁신 ▲디지털 디스럽터 등 각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분야에서 시장을 변화시키기 위한 분명하고 측정 가능한 우수성을 평가 받는다.


LS산전은 지난 2015년부터 연구개발 속도의 향상을 위해 '프론트 로딩(Front Loading)' 개발 체계를 도입, C4(CAD·CAE·CAM·CAT) 기반 개발체계와 R&D 프로세스를 혁신하고 디지털화를 구현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프론트로딩은 R&D와 제품 생산의 문제점을 선제적으로 해결해 제품 개발의 기간·비용·품질을 개선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디지털 엔지니어링의 핵심 개념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S산전


"제품개발 주기를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것"


LS산전은 지난 2000년대 초반부터 C4로 대변되는 디지털 엔지니어링 기법들을 도입해 왔으나 컴퓨팅 자원의 한계와 비용 부담으로 많은 시간이 걸렸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초 단기간에 제품성능과 설계 검증이 가능한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CAE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LS산전은 디자이너로부터 설계자와 생산기술자까지 연결되는 CAE 플랫폼을 통해 해석 업무와 제품개발을 통합 추진해 제품설계 초기 단계부터 설계 검증을 통해 제품개발 주기를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험 횟수 감소로 제품개발 비용은 낮추고 성능과 품질은 향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봉현 LS산전 최고기술책임자(CTO·전무)는 "이번 프로젝트는 제품 수명 주기는 길지만 우수한 품질을 기본으로 적기에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속도를 확보해야 하는 엔지니어들의 절박함에서 비롯된 성과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