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치매 진단 고객에게 '100만원'씩 지급하는 보험 출시한 흥국생명

인사이트사진 제공 = 흥국생명


보장내역 강화한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 판매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흥국생명이 개정된 치매간병보험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보험은 생활비 보장내역이 강화된 상품이다.


4일 흥국생명은 보장내역이 강화된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 개정판을 이달부터 판매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에 출시된 가족사랑치매보험은 치매 초기단계인 경도와 중등도 치매까지 보장범위를 확대하고 중증치매 진단 시 생활자금까지 지급하는 보험이었다.


특히 생활자금을 지급한다는 점에서 해당 상품은 개인영업채널, GA채널에서 꾸준한 판매 상승세를 유지해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흥국생명 / 사진=인사이트


흥국생명은 여기에 보장내역을 강화했다.


기존 제품의 경우, 중증치매 진단 시 진단시점 이후 최대 15년까지 생활자금을 지급했다.


그러나 개정된 상품은 15년을 넘어 종신토록 생활자금을 지급한다.


중증치매 진단을 받은 고객이라면 매월 100만원씩의 생활자금을 평생 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가입나이도 확대했다. 기존의 40세에서 70세까지였던 가입나이를 30세부터 75세까지로 대폭 늘렸다.


보험기간도 90세 만기는 물론 95세 만기형까지 추가했다. 


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나이는 늘리고 동시에 보장받을 수 있는 기간도 늘렸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이제는 암보다 더 고통스러운 질병이 치매다"며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무)흥국생명 가족사랑치매간병보험을 통해 고객들이 정신적 고통의 부담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