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SK네트웍스와 손잡고 렌터카에 최신 IoT 기술 적용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이 SK네트웍스와 손잡고 IoT 전용망과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활용한 신규 렌터카 관리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렌터카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차량 이상 유무 등을 즉시 감지


4일 오전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SK텔레콤 허일규 IoT/Data 사업부장과 SK네트웍스 최태웅 Mobility부문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IoT 전용망 'LTE Cat.M1'을 통해 렌터카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고 차량 이상 유무 등을 즉시 감지해 안전한 렌터카 이용 환경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렌터카에 IoT 기술을 접목하면 엔진상태와, 주행거리, 고장코드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사고 예방은 물론이고 안전운전 컨설턴트 역할도 가능해진다.


양사는 또 운전 습관을 점수화해 렌터카 이용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을 개발하고, 차량 관리 솔루션을 업그레이드 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새로운 솔루션이 개발되면 영업·A/S 등 현장 방문 업무가 많은 기업을 위한 차량 관제·관리 통합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


통신망으로는 최신 IoT 전용망 'LTE Cat.M1'을 선택


이를 위해 양사는 SK텔레콤의 커넥티드카 플랫폼 '스마트플릿(Smart Fleet)'의 차량 운행 분석기술을 이용해 급가속, 급출발, 급감속, 과속시간 등 렌터카 이용자의 운전습관을 측정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의 차량관리솔루션 '스마트링크(Smart Link)'를 활용해 경로계획관리 서비스도 개발한다. SK네트웍스는 스마트링크를 통해 SK렌터카를 포함 약 1만 5천대 이상의 차량에서 월 1백만 건 이상의 차량운행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통신망으로는 최신 IoT 전용망 'LTE Cat.M1'을 선택했으며, 양사는 이를 통해 렌터카에서 생성되는 정보를 보다 빠르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텔레콤


'LTE Cat.M1'은 SK텔레콤이 지난 4월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 저전력 광대역(LPWA) 기술로, 최대 300kbps 속도로 데이터를 전송한다. 기존 통신망은 알림이나 수치 등 소량의 데이터 전달만 가능했으나, ‘LTE Cat.M1’은 등 구체적이고 다양한 렌터카의 내외부 상황 전달이 가능하다.


SK텔레콤 허일규 IoT/Data 사업부장은 "IoT 전용망을 활용하면 렌터카의 효율적 관리가 가능하고 다양한 고객 맞춤형 상품도 개발할 수 있다"며 "SK네트웍스와 혁신적인 차량 관련 서비스들을 개발해 커넥티드카 솔루션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K네트웍스 최태웅 Mobility 부문장은 "SK텔레콤의 IoT통신 기술과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인프라를 활용해 차량 카셰어링 서비스, 렌터카 보험상품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