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세계 최초 만성 B형간염 치료제 임상 2상 돌입

인사이트(좌) GC녹십자 홈페이지, (우) gettyimagesBank


GC녹십자,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B형 간염 치료제 개발 중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GC녹십자가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적용해 아직 완치할 수 없는 B형 간염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4일 GC녹십자는 최근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GC1102(해파빅-2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 임상 2a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헤파빅-진'은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B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을 혈액(혈장)에서 분리하는 기존 방식 대신 유전자 재조합 기술을 적용해 만든 의약품이다.


이와 같은 의약품은 개발된 적이 없어서 '헤파빅-진'이 상용화되면 세계 첫 제품이 된다.


GC녹십자는 '헤파빅-진'을 기존 혈장 유래 제품처럼 간이식 환자의 B형 간염 재발을 예방하는 용도로 개발하면서 범위를 넓혀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임상을 병행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GC녹십자


GC녹십자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제제와 항바이러스제와의 결합 시도는 처음"


이번 임상은 만성 B형 간염 환자를 대상으로 '헤파빅-진'과 핵산 유도체 계열 경구용 항바이러스제를 병용 투여했을 때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이는 아직 완치가 불가능한 만성 B형 간염 치료 극대화 방법을 찾는 연구로 분석된다.


GC녹십자 관계자는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제제와 항바이러스제와의 결합은 시도된 적이 없는 분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헤파빅-진이 기존 혈장 분리 제품보다 항체 순도가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도 뛰어나 연구 결과를 기대해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만성 B형 간염 환자는 전 세계적으로 3억명에 달하고, 이들 중 상태가 악화해 간경변 내지 간암으로 발전해 연간 78만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