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글로벌 증권사 애널리스트 초청 '해외주식 투자컨퍼런스' 개최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증권


삼성증권 제휴 글로벌 증권사 초청 '해외주식 투자컨퍼런스' 개최 '해외주식 아카데미' 참여고객 투자현황 분석…지수대비 수익률 탁월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인 삼성증권이 제휴 글로벌 증권사를 초청하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4일 삼성증권은 오는 16일 본사가 위치한 강남역 삼성전자빌딩 5층 다목적홀에서 삼성증권 제휴 글로벌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초청하는 '해외주식 투자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해외주식 아카데미'는 해외주식을 처음 시작하는 투자자들을 위해 매월 삼성증권이 제공하는 해외주식 세미나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중신증권(중국), RBC(미국), 소시에떼제네럴(유럽), SMBC닛코(일본), 호치민시티(베트남) 등 삼성증권 글로벌 제휴 증권사의 수석급 애널리스트가 총출동한다.


인사이트지난해 11월 열린 '아시아투자 컨퍼런스' 행사 모습 / 사진제공 = 삼성증권


글로벌 증권사 수석급 애널리스트들은 삼성증권 '해외주식 투자컨퍼런스'에 참석하는 고객들에게 현지 시장의 생생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 지리자동차, 미국 엔비디아, 베트남 빈그룹 등 투자자들에게 관심이 높은 해외 기업 IR 담당자도 직접 방문하여 기업에 대해 소개한다.


삼성증권 오현석 투자전략센터장은 "해외주식 투자를 고려하거나, 투자중인 분들에게 현지를 방문하지 않고도 생생한 정보를 들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삼성증권 홈페이지, 모바일앱인 mPOP, POP HTS 등을 통해 사전 예약하면 참석이 가능하다. 1부와 2부를 별도로 신청이 가능하며, 종일 참석도 가능하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증권


한편 삼성증권은 '해외주식 아카데미' 등 전문적인 투자 정보를 접한 투자자들은 실제로 해외지수보다 좋은 수익률을 보인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이 올해 진행한 18회의 해외주식 아카데미에 참석한 고객 1,8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해외주식 아카데미에 참석한 고객들의 해외주식 투자수익률은 6.27%였다.


해외주식 아카데미 고객들이 투자한 국가 전체 지수평균 상승률 -2.65% 대비 8.92% 아웃퍼폼하는 양호한 성적을 보였다.


또한 아카데미 참석자의 전체 해외주식 잔고는 3배 가량 증가했으며, 개인 평균 잔고는 5,600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30% 증가했다. 국가별 투자고객수는 베트남, 미국, 중국 순으로 증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