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휘발유값 고공행진 '물가 비상'…1660원대 '눈앞'

인사이트휘발유 가격이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자료 사진 / 뉴스1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 1657.1원으로 전날보다 2.1원 상승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국내 휘발유 가격이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고공 행진을 계속해 1660원대 돌파를 앞두고 있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시스템인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1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리터(ℓ) 당 1657.1원으로 전날보다 2.1원 올랐다.


경유는 전날보다 2.5원 증가한 1459.0원으로 파악됐다.


휘발유 값이 1650원대를 기록한 것은 2014년 12월 17일 이후 3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네이버


7월 첫째 주부터 꾸준히 상승... 물가 당국 비상


휘발유 값은 지난해 8월 첫 주부터 올해 2월 둘째 주까지 29주 연속 상승한 뒤 4월 셋째 주까지 9주간 하락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4월 넷째 주부터 상승세로 전환해 8주간 오름세를 보인 뒤 2주간 조정을 거친 다음 7월 첫째 주부터 꾸준히 상승하고 있어 물가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전날대비 0.9원 오른 1741.9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가격보다 84.8원 높은 수준.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전날 대비 3.1원 오른 1633.0원으로 최고가 지역 판매가격 대비 108.9원 낮았다.


상표별 판매가격을 보면 최저가는 알뜰주유소(자영)로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날보다 1.1원 오른 1630.0원, 경유는 1.9원 오른 1431.5원이었다.


최고가는 SK에너지로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날보다 2.2원 오른 1672.7원, 경유는 2.7원 상승한 1474.7원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