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일본 굿디자인 어워드 '10개' 수상 쾌거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10개의 본상 수상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는 일본디자인진흥회가 발표한 '굿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국내 기업 중 가장 많은 10개의 본상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LG 시네빔 레이저 4K와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굿디자인 어워드' 수상 제품 중 상위 100개에 해당하는 'Best 100'에 뽑혀 눈길을 끌었다.


LG 시네빔 레이저 4K는 4K(3,840*2,160) 해상도, 최대 밝기 2천500안시루멘(Ansi Lumen)으로 밝고 또렷한 화면을 자랑한다.


이 제품은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8에서 '최고 혁신상(Best Innovation)'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인 레드닷 어워드(Red Dot Award)에서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일본디자인진흥회가 발표한 ‘굿디자인상 어워드 2018(Good Design Award 2018)’에서 ‘Best 100’에 선정된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와 ‘LG 시네빔 레이저 4K’. / 사진 제공 = LG전자


'굿디자인 어워드' 권위 높은 글로벌 디자인상으로 꼽혀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는 LG전자가 모니터업계에서 최초로 선보인 21:9 화면비 5K급(5,120*2,160) 모니터다.


화소수가 1,100만 개가 넘어 830만개 수준인 4K 모니터보다도 30% 이상 세밀한 표현이 가능하다.


최고 권위의 사진영상전문가협회인 'TIPA(Technical Image Press Association)'로부터 '최고 모니터(Best Photo Monitor)'로 선정되기도 했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산업 제품, 건축물, 시스템, 서비스 등에 대해 디자인, 사용성,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디자인상으로 'iF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어워드',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와 함께 글로벌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노창호 전무는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제품 본질에 집중한 LG 디자인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다"며 "사용자를 배려하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갖춘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을 리딩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