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F1 하이브리드 기술 탑재한 프로젝트 블랙 S 프로토타입 공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피니티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인피니티가 '프로젝트 블랙 S(Project Black S) 프로토타입'을 파리에서 공개했다.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제작


이와 동시에 포뮬라 원의 듀얼 하이브리드 전동 파워트레인기술이 로드카에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를 선보였다.


인피니티가 2017년 공개한 첫 번째 프로젝트 블랙 S 컨셉카에 이어 이번에 선보인 새로운 프로토타입은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문 기술을 바탕으로 강력한 고성능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개발하려는 인피니티 브랜드 목표를 분명하게 보여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피니티


프로젝트 블랙 S는 고성능 듀얼 하이브리드 기술과 인피니티의 수상작인 VR30 3.0리터 V6 트윈 터보 엔진을 통합했다. 


여기에 '에너지 회생 시스템(ERS, Energy Recovery System)'까지 더해져 기존 엔진보다 더 큰 출력과 토크를 낸다. 최고 출력이 405마력인 기존의 VR30 엔진과는 달리 프로젝트 블랙 S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 571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출력대 중량비는 235W/kg가량이며, 제로백은 4초대 미만이다.


'블랙 S'라는 명칭은 인피니티가 제공하는 최고 수준의 퍼포먼스, 역동성, 공기역학 및 지능형 에너지 솔루션을 상징한다. 이 프로토타입은 인피니티Q60 스포츠 쿠페를 기반으로 하며 르노 스포츠 포뮬러 원 팀과의 협력 하에 개발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피니티


'블랙S'는 최고 수준의 퍼포먼스, 역동성, 공기역학 및 지능형 에너지 솔루션을 상징


롤랜드 크루거(Roland Krueger) 인피니티 글로벌 대표는 "인피니티는 전동화 시대에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 인피니티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의 전동화 전문기술의 강점과 성공을 기반으로 공동작업 결과, 프로젝트 블랙 S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프로젝트 블랙 S는 첨단 파워트레인에서 나오는 고출력과 스마트 에너지 관리, 도로 및 트랙에서 느낄 수 있는 역동성, 고성능에 기여하는 디자인을 겸비했다. 인피니티의 야심찬 비전을 얼라이언스 파트너십이 어떻게 실현하는지를 보여주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기술의 시험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피니티와 르노 스포츠 포뮬러 원 팀간의 협력 하에 개발된 프로젝트 블랙 S 프로토타입은 세계 최초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을 탑재했으며, 자사의 차량을 전동화하려는 인피니티의 향후 비전을 대표한다.


프로젝트 블랙 S 프로토타입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은 세 개의 모터 제너레이션 유닛(MGU)을 사용해 가속과 제동 시의 에너지를 얻는다. 


이 중 MGU-K는 제동을 통해 에너지를 얻는다. 또한 엔진의 트윈 전기 터보차저에는 두 개의 MGU-H가 부착되어 있어 배기가스로부터 열 에너지를 얻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피니티


세계 최초의 듀얼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술을 탑재


프로젝트 블랙 S는 인피니티 DNA를 상징한다. 이 프로토타입은 Q60 스포츠 쿠페의 '예술적인 디자인’과, 모터스포츠 성능의 미학인 ‘공기역학적 효율 및 다운포스' 간 균형을 맞춘 모델이다.


르노 스포츠 포뮬러 원 팀과 파트너 관계를 맺음으로써 인피니티는 차량의 공기역학을 최적화하는 최첨단 디지털 검증 툴을 포함해 보다 전문적인 개발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대표적인 것이 탄소 섬유로 마감한 하이테크 디자인의 리어윙이다. 


리어윙은 르노 스포츠 포뮬러 원 팀의 '몬자(Monza)' 윙과 비슷한 공기역학 특성을 지닌다. 몬자 윙은 스포츠카 경주대회의 빠른 트랙에서도 상대적으로 낮은 다운포스를 내는데 이 임팩트는 일반 차량 개발에도 매우 중요하다. 이 디지털 모델링 기술은 윙의 형태와 비율을 미세하게 조정할 수 있어 직진 주행 안정성과 코너링 시 마찰력 간 최적의 조합을 가능케 한다.


프로젝트 블랙 S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인피니티 글로벌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