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해외 계열사 씽크프리NV 보유지분 매각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 씽크프리NV의 보유 지분 매각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한글과컴퓨터가 보유하고 있던 씽크프리NV 지분을 매각한다.


2일 한글과컴퓨터가 168억원을 투자해 지분 44.32%를 보유하던 씽크프리NV의 보유 지분을 매각한다고 밝혔다.


2015년 12월 설립된 씽크프리NV는 벨기에의 PDF솔루션 기업인 iTEXT(아이텍스트) 지분을 100% 보유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하는 PDF사업을 진행함과 동시에 한컴그룹의 해외지사 역할을 담당해왔다.


이번 매각은 한컴의 보유지분만 매각하는 형태로, 씽크프리NV의 기존 한컴 경영진이 그대로 유지된다. 한컴그룹의 해외법인을 포함해 아이텍스트와의 협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 "그동안 충분한 기술적 시너지 확보했다"


한컴 관계자는 "씽크프리NV와는 그동안 구축해온 안정적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계열사가 아닌 사업적 파트너로서 관계변화를 통해 기술적·사업적 시너지를 도모하고 상호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컴은 씽크프리NV를 통한 기술적·사업적 시너지 외에도, 이번 매각 성사로 73.2%에 달하는 높은 수익을 거두어 성공적인 해외 투자 성과를 기록했다.


한편 한컴의 씽크프리NV 지분을 매입한 크레센도는 페이팔 창업자인 피터 틸이 출자한 글로벌 사모펀드로, 지난해 한컴에 5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이번 지분 매입을 통해 한컴의 글로벌 사업 강화를 위한 전략적 투자 파트너로서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