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기술나눔 활동 나선다…중소기업에 특허권 무상 양도

인사이트(좌) 사진 제공 = 포스코, (우) 사진 제공 =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기술나눔' 활동 펼치며 중소기업과 상생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포스코건설이 중소기업과의 상생 협력 일환으로 '기술나눔 활동'을 펼친다.


2일 포스코건설은 현재 보유 중인 특허(총 569건) 중 97건에 대해 이달 15일까지 중소기업들로부터 신청접수를 받아 무상으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이전하는 특허는 철강·에너지·토목·환경·건축 등 다양한 분야로 이뤄져 있으며, 포스코건설 구매포탈 홈페이지를 통해 특허 세부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전되는 특허기술 중에는 수생식물의 생장을 촉진시켜 습지의 수질을 정화시키는 기술인 '습지식물용 매트', 우천시에 유수의 흐름을 조절해 지표면으로 유출되는 강우량을 감소시키는 구조물 시공방법 등 다양한 친환경 기술도 포함돼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포스코건설 


"특허 이전받는 기업들 기술개발 투입되는 시간 및 비용 절감"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특허를 이전받는 기업들은 기술개발에 투입되는 시간과 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처음 특허 무상 양도를 시작으로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특허권 무상지원 외에도 포스코건설은 지난 6월부터 협력사와 기술협력 강화를 위해 '상생 협력 플랫폼'을 운영해 오고 있다.


상생 협력 플랫폼은 협력사가 포스코건설에 기술협력을 제안하고, 그 성과가 입증될 경우 포스코건설이 협력사와 장기계약을 맺는 제도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동반성장위원회, SGI서울보증, 신한은행과 함께 협력사에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는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