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안전 나 몰라라"…아시아나항공 항공기 10대 중 1대 '인턴'이 정비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인턴 등 경력이 없거나 부족한 직원에게 항공기 정비를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2일 민경욱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아시아나항공 특별 점검 결과 보고'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점검 기간에 530건 중 51건(9.6%)의 항공기 정비를 인턴과 저경력자 등 사실상 '자격이 없는 인원'에게 맡겼다.


자격이 없는 인원에게 항공기 정비 맡긴(?) 아시아나항공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확인정비사'가 점검해야 할 부분도 인턴이나 인턴 2년 후 확인정비사 자격 취득을 준비하고 있는 저경력자 직원에게 시켰다. 확인정비사란 통상 5년 이상의 정비경력자 중 사내 규정에 따라 자격을 취득한 자를 말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보고서에는 "확인정비사는 정비 후 서명만 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내용도 포함돼 문제가 됐다.


이 부분이 문제가 된 이유는 확인정비사가 항공기 점검을 해야된다는 것이 항공사 '규정'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인사이트와의 통화에서 "인턴이 먼저 점검한 뒤 확인정비사가 다시 확인하고 서명한 것"이라며 "앞으로는 인턴과 확인정비사가 동시에 점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인턴이 정비 업무에 투입된 것은 부족한 인력 탓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민 의원은 "정비사 인력이 부족해 저경력자가 항공기를 정비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전체 객실 결함 4,081건의 25%인 1,022건이 정비가 이월되는 등 정비 인력 부족으로 인한 문제가 반복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인턴이 정비 업무에 투입된 것은 부족한 인력 탓 아니냐?"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최소 점검 시간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나항공은 항공기 출발 전·후 점검 시간 부족으로 항공사 사규에 정한 최소 점검 시간을 지키지 못한 사례가 최근 1년간 22%(2만 6,247회 중 5,844회)로 가장 많았다.


항공기 운항 중 정비가 필요한 사항은 매월 1,300여건 발생하고 있지만 이 가운데 약 15%는 정비 시간이 없어 해결하지 못한 채 운항한 것으로 확인됐다.


민 의원은 "정비는 승객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항공사는 적정 정비 인력과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인력 부족 때문만이라고는 할 수 없다"면서도 "최근 40명을 채용했고 계속 인력을 충원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