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적극 고용해 문재인 정부에게 '상' 받은 현대그린푸드 정지선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그린푸드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 선정된 현대그린푸드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현대그린푸드가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돼 타 기업의 귀감이 되고 있다. 


2일 현대그린푸드는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으로부터 장애인 고용을 모범적으로 실천한 '2018년도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장애인 고용 우수사업주는 장애인 고용에 모범이 되는 기업을 인증하는 제도다.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고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2002년부터 시작됐다. 


현대그린푸드의 경우 상시근로자 수 4,668명 중 82명이 장애인 근로자로 약 3%의 장애인 고용률을 보인다. 이 가운데 중증장애인은 58명으로 중증장애인 비율이 71%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그린푸드


'그린메이트' 운영하며 장애인 채용 및 근무 지원 활성화


현대그린푸드는 장애인 채용 및 근무 지원 프로그램인 '그린메이트(Green Mate)'를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장애인 근로자를 위한 근로시간 조정, 맞춤형 복리후생제도 등의 적극적인 지원을 해왔다. 


안정적인 고용 유지를 위해 장애인 근로자가 거주지 이전 시 인근 현대그린푸드 사업장에서 계속 근무할 수 있도록 하고, 외부 전문 컨설턴트를 통해 정기적인 상담 프로그램도 구성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그린푸드


현대그린푸드, "앞으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다할 것"


또 장애인 고용 협력사 상품 구매 등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으로 매년 장애인 축산가공업장인 에이스푸드와 발달 장애인이 일하는 베어베터에서 생산한 제품을 대량 구매하고 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장애인 고용과 직무 개발 지원에 적극 나서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 준수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