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태국 택배 1위 도약 위해 현지 물류센터 건설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인사이트] 김천 기자 = CJ대한통운이 태국 택배 업계에서 1위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달 29일 CJ대한통운은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에서 '태국 택배 사업 비전 선포식'을 열고 택배 업계 1위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CJ대한통운은 '2020년 태국 택배 1위 도약을 위한 기반 확보'를 비전으로 삼고 현지 택배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내년 5월까지 태국 방나 지역에 7만 1,900㎡(약 2만 2,000평) 규모의 중앙물류센터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 물류센터에는 자동 택배 분류 장치인 '휠소터'가 설치된다. 이를 통해 현재 하루 4만 상자 수준인 택배 화물 처리량이 40만 상자 규모로 눈에 띄게 늘어난다.


또 지역 네트워크와 인력도 늘린다. CJ대한통운은 현재 74곳인 지점 수를 올해 90곳으로 늘리고, 2020년까지 200여 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같은 기간 배송 인력도 630여 명에서 4300명으로 키울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한국 택배 사업에서 검증한 배송 체계와 IT에 기반을 둔 배송 추적 시스템 등 현재의 서비스와 운영 체계를 현지화해 업계 1위를 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태국은 동남아시아 물류 중심지로 꼽힌다. CJ대한통운은 지난 1998년 현지 업체 물류센터 운영 서비스로 태국에 진출해 2012년 택배 사업을 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