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새로운 무학"…최재호 회장, 창립 89주년 맞아 무학 新경영 선포

인사이트사진제공 = 무학


무학, 올해 창립 89주년…新경영 선포식 개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올해 창립 89주년을 맞이한 무학이 '완전히 새로운 무학'이라는 신경영 선포하고 2020년 전국 시장점유율 15%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1일 무학은 창원시 마산회원구 무학 창원1공장 다목적홀에서 최재호 무학그룹 회장과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89주년 기념식과 신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무학은 경영, 영업, 생산연구, 사회적책임 등 4개 부문 12개 실천과제를 설정해 지난 부진을 털고 고강도 경영혁신과 현장 중심 경영을 통해 고객과 함께 새롭게 글로벌 주류기업으로 도약할 비전을 임직원과 주주, 고객에게 제시했다.


우선 경영부문에서는 미래 신규사업과 지역공헌에 중점을 두던 최재호 무학그룹 회장이 대표이사로 다시 등재해 사업부 단위의 책임경영을 강조하고 신명 나는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무학


최재호 회장이 대표이사 등재를 통해 빠르게 변하는 주류시장의 변화에 고객 요구와 고객층에 따라 맞춤식 영업과 제품을 출시해 차별화된 경영을 펼칠 예정이다.


또 기존 진행 중이던 해외시장 개척도 생산공장 현지화를 통해 해외 고객에 대한 맞춤식 상품개발과 해외 마케팅역량 강화를 통해 새로운 수익 모델 개발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영업부문에서는 고객 맞춤식 밀착경영을 펼쳐 현장경영을 중심으로 빠른 의사결정을 통해 불필요한 시스템을 개선하고 효율적인 영업활동으로 시장 성장과 이익을 극대화한다는 포부다.


환경과 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생산연구시스템으로 무결점 사업장 운영과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 신뢰 구축과 고객만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을 생산연구부문 실천과제로 설정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무학


무학은 무엇보다도 지금까지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지역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지역사회에 경제적·윤리적 책임을 다하는 문화를 조성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입장이다.


영업이익의 15%를 사회공헌활동에 기부할 계획이며, 지역의 주요 행사에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 찾아가는 봉사활동으로 지역민과 함께하는 나눔 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최재호 무학 회장은 "과거 자도주 폐지와 대기업 주류회사의 지방 진출, IMF 시 워크아웃 등 수많은 위기가 있었으나 그 역경을 이겨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세계 최고의 생산시설과 전국시장으로 영업망을 갖추고 해외 전진기지까지 역량을 갖춘 회사다"며 "기업 이념인 '고객이 좋아하는 것을 하자'를 가슴 깊이 새기고 최고의 제품으로 진심으로 고객에게 다가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해낸다는 열정으로 우리의 새로운 미래를 창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