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강남본점 개장 1년 새 500만 명 돌파하며 '뷰티 강남 시대' 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올리브영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강남역 도착했어? 올리브영 강남본점 앞에서 만나자"


올리브영 강남본점이 강남 상권 쇼핑 명소로 안착했다.


1일 올리브영은 강남본점이 개장 1년 만에 누적 방문객 500만 명을 넘어섰으며 국내 고객 매출 1위 점포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강남본점은 지난해 9월 30일 강남역 핵심 상권에 4개층 초대형 규모로 개장한 올리브영의 대표 플래그십 스토어다.


오프라인 매장의 성장이 쉽지 않은 요즘, 개장 1주년을 맞은 강남본점은 눈에 띄는 실적을 보여주고 있다.


올해 3분기 매출은 개장 직후인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39% 신장했다. 매출뿐만 아니라 고객 수도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올리브영


강남본점은 올리브영 전국 매장 중 명동본점을 잇는 매출 기준 2위 점포다. 국내 고객 매출로만 집계했을 때는 단연 1위다.


명동본점이 외국인 관광객이 선호하는 K-뷰티 쇼핑 메카라면, 강남본점은 대한민국 2030 젊은 세대가 가장 즐겨 찾는 매장으로 자리매김했다.


강남본점이 이처럼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인 데는 강남 상권을 철저히 분석한 상권 맞춤형 매장이라는 점에 있다.


올리브영은 색조 수요가 높은 강남 상권 특성을 반영해 1층을 색조로만 구성했다.


온라인에서 입소문이 난 인디 브랜드부터 프리미엄까지 색조 포트폴리오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올리브영


또한 강남본점은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업계 최초의 스마트 스토어로서 헬스앤뷰티 스토어의 차세대 모델을 잘 보여줬다는 평가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강남본점은 올리브영의 핵심 DNA인 가성비와 트렌드, 쇼핑의 재미를 한데 집약한 대표 매장으로 1년 만에 국내 고객 매출 1위 점포라는 목표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 침체 속에서도 순항하며 명실상부 강남역 상권을 대표하는 쇼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만큼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