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카톡으로 주식도 살 수 있다?"…카카오페이, 바로투자증권 인수

인사이트카카오페이 공식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카카오페이가 생활 금융 플랫폼을 기반으로 투자와 자산관리 등 금융 비즈니스 확대에 나서고 있다.


현 서비스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여러 금융 비즈니스를 폭넓게 모색한 카카오페이


1일 카카오페이는 바로투자증권의 최대 주주에 올라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14년 국내 최초의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뒤 현재 온·오프라인 결제와 송금, 인증, 청구서, 멤버십 등 다양한 생활 금융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사이트카카오페이 공식 홈페이지


카카오페이는 현 서비스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여러 금융 비즈니스를 폭넓게 모색해왔고 그 일환으로 바로투자증권 인수를 결정했다.


2008년 설립된 바로투자증권은 지난해 매출 573억원, 영업이익 73억원을 기록한 기업금융 특화 중소형 증권사다.


인수 완료를 위한 후속 절차가 모두 마무리되면 카카오페이와 바로투자증권의 강점을 살려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이 카카오톡 플랫폼 안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페이


특히 사회초년생이나 대학생 등 자산 규모가 크지 않은 서민들도 소액으로 다양한 금융 상품에 투자하고 자산관리를 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를 만들 계획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이번 인수는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경제 활동을 할 수 있는 생활 금융 플랫폼을 확산하기 위해 노력해온 카카오페이가 본격적인 금융 비즈니스로 나아가는 첫 행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여러 제휴사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사용자들이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차별화된 금융 라이프를 누릴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