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전북교육청 치료지원전자카드 '꿈활짝카드' 출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NH농협은행


병·의원, 심리상담센터 등 110여개 가맹점에서 사용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NH농협은행은 전라북도교육청과 특수교육대상 학생 치료에 지원하는 전자카드로 '꿈활짝카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꿈활짝카드는 전라북도교육청이 선정한 병·의원, 심리상담센터 등 110여개 가맹점에서 대상 학생이 치료지원전자카드를 사용할 경우 전라북도교육청에서 가맹점에게 결제대금을 정산하는 바우처카드이다.


바우처카드는 노인이나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게 사회적 지원을 할 때 카드 형태로 발급되는 사회서비스 이용권이다.


업무처리 전산화로 간편하고 정확하게 업무처리 가능


이번 서비스를 통해 가맹점은 학부모들이 결제한 영수증을 모아 학교에 제출해야 되는 불편함 해소와 익일 대금정산이 가능해졌다.


교육청 담당자는 업무처리 전산화로 간편하고 정확하게 업무처리가 가능하게 됐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기존의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등의 치료지원전자카드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북 '꿈활짝카드' 이용을 활성화시키겠다"며 "여러 방면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