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로보티즈'와 로봇 자율주행모듈 공동개발

인사이트LG전자가 선보인 다양한 'LG 클로이' 로봇 제품들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 사진 제공 = LG전자


지난달 28일 서울 마곡동 로보티즈 사옥서 공동개발 협약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국내 로봇개발업체 로보티즈와 자율주행모듈을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해 12월 로보티즈의 지분 10.12%(보통주 1만9,231주·90억원)를 취득한 바 있다.


양사는 지난달 28일 서울 마곡동 로보티즈 사옥에서 로봇 자율주행모듈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자율주행모듈'은 이동로봇에 사용되는 핵심 구동모듈이다.


LG전자 CTO부문 로봇선행연구소는 지능형 내비게이션 기술을 적용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로보티즈는 자율주행모듈의 구동부, 모터제어기 등 하드웨어 개발을 맡는다.


로봇선행연구소는 지난해 6월 지능형 로봇의 선행연구를 위해 CTO부문 산하 컨버전스센터 내에 설립된 조직이다.


1999년에 설립된 로보티즈는 로봇솔루션 및 교육용 로봇 분야에서 제어기, 센서모듈 등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모듈관리 프로그램, 로봇구동 소프트웨어에 이르기까지 독자적인 역량을 축적해 왔다


인사이트지난달 28일 서울 마곡동에 위치한 로보티스 사옥에서 LG전자 H&A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류혜정 전무(왼쪽)와 로보티즈 김병수 대표가 자율주행모듈 공동개발 협약식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 사진제공 = LG전자


LG 클로이는 LG전자 로봇을 총칭하는 브랜드


특히 로봇의 관절 역할을 하는 '엑추에이터'를 독자 개발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갖고 있다. 엑추에이터는 로봇을 움직이는 동력구동장치로 유연성을 높이고 활동반경을 넓혀준다.


LG전자는 가정용, 공공·상업용, 산업용, 웨어러블 등 4개의 축으로 인력과 조직을 확대하고 있다.


LG 클로이는 LG전자 로봇을 총칭하는 브랜드로 '일상생활에서 스스로 생각하고 고객과 교감하며 편의를 제공하는 동반자'의 의미를 담고 있다.


류혜정 LG전자 H&A스마트솔루션사업담당 전무는 "로보티즈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로봇제품군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로보티즈 김병수 대표는 "LG전자와 협력을 통해 가전과 로봇의 시너지가 극대화 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