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일)부터 뇌 MRI 검사비 '75만원→18만원'으로 대폭 줄어든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환자가 전액 짊어져야 해 경제적 부담을 줬던 뇌·뇌혈관 MRI 검사비. 앞으로는 최대 11만원까지 낮아진다.


30일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후속 조치로 내일(1일)부터 뇌·뇌혈관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검사에 건강보험을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뇌종양·뇌경색·뇌전증 등 뇌 질환 의심으로 MRI 검사를 받더라도 중증 뇌 질환으로 진단되지 않으면 건강보험 혜택을 받지 못해 환자가 막대한 검사 비용을 지불해왔다.


그러나 10월부터는 MRI 검사가 필요한 환자들의 의료비 부담이 4분의 1수준으로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대학병원에서 MRI 검사를 받을 시 평균 66만원(최소 53만원~최대 75만원)에서 18만원으로 줄어든다.


종합병원 역시 평균 42만원(최소 32만원~최대 55만원)에서 약 31만원 저렴한 11만원만 지불하면 된다.


다만 뇌 질환을 의심할 만한 신경학적 이상 증상이나 검사상 이상 소견이 없는 등 의학적 필요성이 미흡할 경우 건강보험의 적용이 어렵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또한 뇌질환자가 진단 이후 충분한 시간 동안 경과관찰을 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적용 기간과 횟수도 확대된다.


최대 6년 이었던 검사 기간은 10년으로 늘어나고, 검사 횟수 역시 진단 시 1회와 경과관찰에서 진단 시 1회와 수술 전 수술계획 수립 시 1회 그리고 경과관찰까지 확대된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뇌·뇌혈관 MRI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복부, 흉부, 두경부 MRI 검사에 보험을 적용한다.


이어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모든 MRI 검사에 보험 혜택을 줄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