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9곳, 채용시 커뮤니케이션 능력 본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 설문조사결과 (중복응답가능) ⓒ 인사이트

 

 

기업 10곳 중 9곳에서 지원자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기업 303개사를 대상으로 '지원자의 커뮤니케이션 능력 반영 여부'를 조사한 결과, 89.4%의 기업이 '평가에 반영한다'고 답했다.

 

실제로 이들 기업 중 85.6%는 스펙은 부족하지만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나 채용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반대로 스펙은 뛰어나지만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부족해서 탈락시켰다는 응답도 78.6%였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평가에 반영하는 이유로는 '직장인이라면 필수로 갖추어야 해서'(48.7%)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39.9%), '업무상 필요한 능력이라서'(36.2%), '업무 능력도 뛰어날 것 같아서'(24.7%) 등의 이유를 들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 설문조사결과 (중복응답가능) ⓒ 인사이트

 

지원자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은 '영업/영업관리'(27.7%) 분야 채용 시 가장 많이 보고 있었다. 또 '마케팅/홍보'(13.7%), '판매/서비스'(8.5%), '기획/전략'(6.6%), '회계/총무/인사'(6.6%) 등의 순이었다.

 

커뮤니케이션 능력 중에서 평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는 '표현력'(52%)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논리성'(42.1%), '솔직함'(38.7%), '설득력'(38.7%), '명료함'(35.1%), '간결함'(21%) 등이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비언어적 요소로는 '말하고 듣는 태도'(63.5%)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밖에 '얼굴 표정'(49.1%), '시선 처리'(41.3%), '자세'(37.6%), '발음'(25.8%), '말하는 속도'(17.3%), '목소리'(16.6%)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뛰어난 사람은 자신의 생각과 의견을 설득력 있게 전달해 면접관의 마음을 사로잡는데도 유리하다"며 "대답을 할 때에는 생각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구체적으로 말하고, 상대의 의견을 경청하는 태도 등을 숙지한다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인사이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