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몰, 伊 명품 남성복 '에르메네질도 제냐' 전문관 오픈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세계몰


제품 교환과 반품은 신세계백화점 제냐 매장과 동일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신세계몰이 이탈리아 명품 남성복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Ermenegildo Zegna)' 전문관을 선보인다.


신세계몰은 "10월부터 한국 최초 에르메네질도 제냐 공식 온라인 전문관을 운영한다"며 "제품 교환과 반품은 신세계백화점 제냐 매장과 동일하다"고 30일 밝혔다.


1910년에 설립된 에르메네질도 제냐는 고급 남성 정장, 남성 액세서리 등을 전 세계 100여개국에서 판매한다.


신세계몰은 지난 2009년 에트로와 투미를 시작으로 구찌, 페라가모, 버버리 등 명품 전문관을 선보이며 온라인 명품 시장을 확대 중이다.


명품 전문관 해마다 2배 이상 매출 증가


신세계몰에 따르면 명품 전문관은 해마다 2배 이상 매출이 증가하면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특히 올해 8월까지 누계 매출도 전년 대비 24.8%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


남성 매출 신장률도 10.8%로 해마다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신세계몰은 제냐 전문관 개점을 맞이해 제냐가 밀레니얼 고객(1980년 이후 출생)을 겨냥해 새로 출시한 'xxx' 컬렉션을 선보인다.


대표상품으로는 스트라이프 슈트(399만원), 가죽 스니커즈(133만원), 긴팔 라운드 티셔츠(99만원), 지갑(38만5000원) 등이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