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한 자영업시장에서 '편의점'이 30년간 꾸준히 성장한 이유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 지난 해 11월, 경기도 00신도시에서 편의점 CU(씨유)를 오픈한 박00(52)씨는 6개월 새 매출을 35%나 올랐다. 주변 상권이 형성되는 시점인 개점 초기에는 매출이 기대 만큼 나오지 않아 고민도 많았지만, 가맹본부가 신규 매장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운영비를 지원해 주는 '초기안정화 제도'를 통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지금은 미리 확보한 단골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 시장 포화 등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창업 시장에서 편의점 사업의 인기는 꾸준하다. 은퇴한 베이비부머 세대가 창업 시장으로 지속적으로 유입되는 점도 한 가지 이유가 될 수 있겠지만, 편의점 사업의 꾸준한 인기에 대해 지난 30여년 쌓아온 편의점 가맹본부의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을 뽑는 이들이 많다.


편의점 업계는 100% 성공을 담보할 수 없는 자영업의 특성을 반영해 가맹점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상권이 자리 잡아가는 시기인 개점 초기 1년 간 가맹본부가 매장운영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임차료, 인건비 등을 지원한다.


CU(씨유)는 매달 점포 수익금이 ‘최대 470만원+월 임차료’에 못 미칠 경우 차액을 보전해 가맹점이 창업 초기 빠른 시간에 안정화를 돕는 ‘초기안정화제도’를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매출 향상에 큰 영향을 주는 간편식, 유제품 등의 상품 구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월 최대 30만원의 폐기지원금도 지원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또한, 오픈한 점포가 매출 부진이 발생할 경우에는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팀을 통해 가맹점 수익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이런 노력에도 매출 부진이 계속될 경우 가맹본부가 투자한 인테리어 잔존가를 가맹점과 가맹본부가 함께 부담하는 방식으로 사업의 퇴로도 확대했다.


편의점 사업은 가맹본부가 제조업체에서 구입한 상품을 중간 마진 없이 가맹점에 공급한 후 점포의 매출 이익을 약정된 비율로 나누는 구조로, 가맹점의 매출을 높여야만 가맹본부도 함께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이를 위해 30여년 간 쌓아 온 가맹본부의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은 프랜차이즈 업계에서 최고 수준이다.


CU(씨유)는 가맹점의 운영 효율성을 높여 급변하는 유통환경에 맞는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발주 시스템, 모바일 점포관리 APP 등의 정교화 작업과 함께 5년 간 총 6,000억을 투자해 중앙물류센터(CDC: Central Distribution Center)와 loT, O2O, 보안 기능 등을 대폭 강화한 ‘차세대 POS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CU(씨유)의 점포 생존율과 재계약율은 일반 도소매업종 대비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다. 통계청의 ‘2016년 기업생멸 행정통계’에 따르면, 도소매업의 창업 후 5년간 생존율은 24.2%에 불과하지만 CU(씨유)의 지난해 생존율은 70%가 넘으며 올해 재계약율 역시 90%가 넘는다.


외부 환경도 편의점 사업에 긍정적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6 인구주택총조사 전수집계 결과"에 따르면 2016년 1인 가구는 539만 가구(27.9%)로 가구 유형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점차 늘어나 2045년에는 대한민국 3가구 중 1가구가 ‘1인 가구’(36.3%)가 될 전망이다.


전체 여성 중 직업을 가지고 있는 비율도 꾸준히 상승하여 2015년에는 이미 일본을 넘어섰다. 편의점 업계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의 증가가 가성비 높은 간편식과 소규격 상품을 주로 취급하는 접근성이 뛰어난 편의점에 큰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가맹본부의 체계적인 지원 시스템, 타업종 대비 높은 생존율, 1인 가구 / 근거리 소비 패턴 증가와 같은 긍정적인 환경 조성 등 편의점 사업이 가진 매력은 충분하다"라며 "가맹본부와 가맹점이 함께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가맹점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