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독일 MTU와 5년간 엔진정비 서비스 협약

인사이트지난 27일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진행된 엔진수리 서명식에서 아시아나항공 김이배 경영관리본부장(오른쪽 세번째), MTU社 레오 코퍼스(Leo Koppers) 영업&마케팅 담당 임원 (오른쪽 네번째)과 양사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 제공=아시아나항공


2023년까지 A320·321에 장착된 V2500엔진 정비 서비스 받아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독일 MTU Maintenance(이후 MTU)사에게 앞으로 5년간 항공기 엔진 정비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와 레오 코퍼스 MTU 영업&마케팅 담당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서명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MTU는 독일 뮌헨에 본사를 둔 항공 엔진 제작·수리 전문 기업으로, 특히 A321에 장착된 V2500엔진을 설계한 IAE사 설립 컨소시움에 참여한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협약으로 2023년까지 A320·321에 장착된 V2500엔진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 받게 된다.


김이배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은 "항공기 엔진 제작 및 정비 영역에서 글로벌 리딩 기업인 MTU 와 이번 협력으로 정비 신뢰성을 한층 높이게 됐다"며 "앞으로 아시아나항공이 최고의 정시성을 자랑하는 항공사로 우뚝 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