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벨기에 경구용 사전 피임약 '에스텔' 국내 독점 공급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약품


에스텔(Estelle)의 국내 라이선스‧공급 계약 체결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현대약품이 벨기에 제약회사 ‘미트라(MITHRA)’와 신약 성분 경구용 사전피임약 ‘에스텔(Estelle)’의 국내 라이선스‧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미트라는 출산과 피임 그리고 폐경과 같은 여성 건강 분야와 관련해 제품을 개발‧생산하는 글로벌 제약 업체다.


에스텔은은 5세대 경구용 사전피임약으로 합성 에치닐에스트라디올이 아닌 천연 에스트로겐 성분(Estetrol)을 포함해 심혈관 부작용을 효과적으로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유럽과 러시아, 미국, 캐나다에서 피임 적응증으로 3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며, 일본에서는 월경곤란증(Dysmenorrhea) 치료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현대약품, 이번 계약 통해 향후 20년간 Estelle 국내 판권 확보


유럽과 러시아에서는 지난달 피임 적응증에 관한 긍정적인 임상 시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미국과 캐나다 측의 임상 시험 결과는 2019년 1분기에 발표될 예정이다.


현대약품은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20년간 Estelle의 국내 판권을 확보하고, 제품을 독점적으로 공급받는다고 설명했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 최초 응급피임‧사전피임 목적의 경구용 일반의약품은 물론,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약 성분의 처방용 사전피임약을 확보했다"며 "국내 피임약 시장에서 확실하게 입지를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