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항암제'로 못 고치던 '유방암' 새 치료법 발견한 한양대 연구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기존 항암제로는 고치지 못 했던 유방암을 치료할 새로운 방법을 한양대 연구진이 발견해냈다.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양대학교 공구 교수, 이정연 교수 연구팀이 항암제 '허셉틴'에 내성을 보이는 'HER2 양성 유방암'의 새로운 치료법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국 국립 암연구소 학술지'에 게시된 이 연구논문에 따르면 전체 유방암의 약 20~25%를 차지하는 HER2 양성 유방암은 재발 및 전이의 위험이 높은 편이다.


또한 이 유방암 환자 중 약 50%가 기존 치료제에 대해 내성을 나타내고 있다. 즉,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인사이트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에 연구진은 국내외 유방암 환자들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MEL-18' 유전자 증폭이 HER2 양성 유방암의 경과 및 치료 반응성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동물모델로 실험한 결과, MEL-18 유전자 발현을 제어하면 항 HER2 치료 반응성이 달라진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이로써 'ADAM10/17'의 활성이 항 HER2 치료 내성의 주요 원인이라는 점을 밝히고 ADAM10/17 활성억제제와 항 HER2 치료제를 복합투여하면 종양의 크기가 최대 83%까지 감소한다는 점도 증명해냈다.


한양대 공구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HER2 양성유방암에서 MEL-18 유전자 관찰이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 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고 ADAM10/17 저해제가 허셉틴의 내성 극복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