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업체에 판매수수료율 32.1% 떼먹고 인테리어비·판촉비도 따로 받은 CJ 계열사

인사이트(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CJ그룹 계열사 CJ E&M의 높은 판매수수료율 때문에 중소 업체가 울상을 짓고 있다.


CJ E&M에 흡수 합병된 CJ오쇼핑이 지난해 납품업체에 부과한 판매수수료율은 32.1%로, 유통 채널 중 가장 많아 공정거래위원회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백화점을 비롯해 TV홈쇼핑, 대형마트(온·오프라인), 온라인몰 등 5개 업종 23개 브랜드가 지난해 납품업체에 부과한 판매수수료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실질수수료율 가장 높은 업태 1위 'TV홈쇼핑'


조사 결과 TV홈쇼핑이 29.8%로 실질수수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대형마트 오프라인(21.7%), 백화점(21.6%), 대형마트 온라인(15.8%), 온라인몰(10.9%) 순이었다.


실질수수료율은 지난 1년간 각 유통업체가 납품업체에게 받은 수수료와 판촉비, 서비스이용료 등의 금액을 전체 매출액으로 나눈 값이다.


즉, 납품업체가 판매 매출 중에서 유통 업체에 떼어주는 금액의 비율인 것.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오쇼핑


판매수수료율 1위 불명예 떠안은 CJ홈쇼핑


업체 중에서는 CJ오쇼핑이 32.1%로 가장 높았다.


NS쇼핑(31.9%), 롯데홈쇼핑(31.2%), 현대홈쇼핑(30.4%), GS홈쇼핑(28.8%), 홈앤쇼핑(27.5%), 아임쇼핑(22.0%)이 그 뒤를 이었다.


실질수수료율 30%를 웃도는 업체가 4곳이나 되는 셈이다.


문제는 납품업체가 판매수수료 외 인테리어비와 판촉비 등의 비용을 유통업체에 별도로 지급한다는 점이다.


TV홈쇼핑의 경우 납품업체가 판촉비로 3,200만원, ARS할인비로 530만원, 무이자할부비로 420만원을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gettyimagesBank


여기저기 치이는 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은 대기업에 비해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백화점은 1.7%p, 대형마트는 1.8%p, TV홈쇼핑 0.2%p 높게 실질판매수수료율을 부담케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공정위는 조사 자료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판매수수료율에 대한 대형유통업체와 납품업체 간의 교차 검증을 강화할 방침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대형유통업체와 납품 계약을 체결하는 납품업체의 실질적인 협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투명하고 합리적인 협상을 위해 판매수수료 조사 및 공개제도의 개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CJ오쇼핑과 CJ E&M 두 계열사는 지난 7월 합병됐다.


양사의 사업역량을 집약,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한 융복합 미디어 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