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국내 현존 최고(古) 뷰티 매거진 '향장' 600호 발행 기념 전시회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모레퍼시픽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아모레퍼시픽이 국내 현존 최고(古) 뷰티 매거진으로 화장 문화를 이끌어온 '향장' 600호 발행을 기념한다.


27일 아모레퍼시픽은 뷰티 매거진 '향장'의 600호 발행을 기념해 10월 1일부터 5일까지 '향기로 단장하다'전(展)을 진행한다.


아모레퍼시픽에서 60년 동안 600호를 발행한 '향장'은 국내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뷰티 매거진이다.


아모레퍼시픽은 1958년 미용 월간지 '화장계'를 창간하며 당시에는 생소했던 패션 경향과 문화, 해외 소식 등을 전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모레퍼시픽


창간호부터 당대 최고의 여배우들을 등장시켜 화제를 모았으며 다양한 읽을거리를 제공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다.


1963년에는 '난초'로, 1972년부터는 '향장'이라는 이름으로 변경해 지금까지 발행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화장 문화를 이끌어 왔다고 할 만큼 상징적인 존재로 여겨지고 있다.


'향기로 단장하다' 전시는 60년 동안의 '향장'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전으로 당시 화제가 되었던 표지에서부터 광고, 기사 등 대표적인 컨텐츠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향장'은 잡지 및 출판 역사에 있어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고 평가받을 만큼 다채로운 컨텐츠를 구성해 발행해 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모레퍼시픽


뷰티 정보는 물론 패션 트렌드, 사회 전반에 대한 전문가의 칼럼, 시와 단편소설 등의 문학작품까지 다양한 분야의 컨텐츠들을 함께 담아왔기 때문에 당시의 라이프스타일과 사회상까지 이번 전시를 통해 엿볼 수 있다.


향장' 600호 발행 기념전인 '향기로 단장하다' 전시는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1층에서 10월 1일부터 5일간 무료 개방으로 진행된다.


매거진 '향장'은 아모레 카운셀러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600호의 일부는 향장의 시작인 화장계, 난초 등의 옛 표지를 커버로 제작한 특별호로 발행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