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투썸플레이스 또 적발'...대형 커피프랜차이즈 위생 점검서 21곳 적발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CJ푸드빌 투썸플레이스 등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줄줄이 위생 점검에 적발됐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8월 13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지방자지단체와 진행한 '아이스 음료' 위생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커피·생과일주스 전문점 4071곳을 점검했으며 이중 21곳이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


가장 많은 위반 내용은 종업원의 건강 진단을 실시하지 않은 사항(10곳)이었으며,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사용 목적으로 보관하거나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한 곳도 있었다.


또 무신고 영업, 시설기준 위반도 각각 1곳씩 적발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해당 업체 중에서 투썸플레이스(동수원병원점), 파리바게뜨(동래역점·사직점), 쥬씨(정읍점)는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해 적발됐다.


탐앤탐스(마산삼계점)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매장에 보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


식약처는 이번 위생 점검에서 식용얼음 197건을 수거해 검사하기도 했다.


그 결과 5곳의 세균수가 기준치를 초과했다. 5곳 중 3곳은 이디야커피 매장으로 드러났다.


해당 매장 얼음에서 기준치(1000이하/㎖)보다 최소 2배, 최대 23배 이상의 세균이 검출돼 결국 행정조치가 내려졌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3개월 이내에 재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시기별로 소비가 많은 식품 등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위생점검을 실시해 식품안전관리를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제공 = 이디야커피 


한편 김명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공개한 '커피프랜차이즈 위생단속 적발 현황(식약처)'에 따르면 CJ푸드빌이 운영하는 투썸플레이스는 2013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식품위생법을 위반해 적발된 사례가 총 31건이었다.


같은 기간 가장 많이 적발된 곳은 카페베네로 99건이었으며 탐앤탐스(64건), 이디야(60건), 엔젤리너스(48건) 등이 뒤를 이었다. 스타벅스는 12건, 커피빈 11건, 할리스커피 36건 등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