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 홍콩법인, 중화권 크리에이티브 광고회사 1위 차지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일기획 


제일기획 홍콩법인, 중화권 크리에이티브 광고회사서 1위 차지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제일기획 홍콩법인이 중화권 크리에이티브 광고회사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27일 제일기획은 자사의 홍콩법인이 호주의 광고·마케팅 전문매체 '캠페인 브리프 아시아(Campaign Brief Asia)'가 발표한 크리에이티브 광고회사 순위에서 중화권(중국·홍콩·대만)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 순위는 칸 라이언즈, D&AD, 원쇼, 런던 국제 광고제, 뉴욕 페스티벌 등 주요 글로벌 및 아시아권 광고제 10여개에서 각 회사가 거둔 최근 2년간 수상실적을 행사의 위상과 상의 종류에 따라 차등적으로 점수화해 선정한다. 


광고업계에서는 회사의 광고 제작 역량을 보여주는 객관성 높은 지표로 평가된다.


제일기획 홍콩법인은 올해 평가에서 2,185점을 획득하며 2위 오길비 홍콩(940점), 3위 TBWA 상하이(800점) 등 굴지의 글로벌 광고회사들을 2배 이상의 점수 차이로 앞질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일기획


제일기획, JBL 헤드폰 광고 '블록 아웃 더 카오스' 캠페인 큰 기여해


이번 쾌거에는 음향기기 브랜드 JBL의 헤드폰 광고 '블록 아웃 더 카오스(Block Out the Chao)' 캠페인이 가장 크게 기여했다.


이 캠페인은 칸 라이언즈, 원쇼, 런던 국제 광고제, 뉴욕 페스티벌 등에서 금상 4개를 포함해 20여개의 상을 휩쓸었다.


말다툼, 우는 아기, 짖는 개 등 소음이 큰 상황과 그 가운데 평온한 표정을 짓고 있는 사람 사이에 헤드폰 모양의 공백을 그려 넣어 제품의 소음 제거 기술을 직관적으로 표현해 광고 효과를 높였다.


기술을 접목한 혁신적인 캠페인들도 다수의 광고제에서 성과를 거뒀다.


테스코 '세이프티 백(Safety Bags)'은 채소∙과일을 넣고 햇볕 아래에 두면 광촉매 반응을 통해 잔류 농약을 제거해주는 비닐백을 개발하고 이를 브랜드 마케팅에 활용해 뉴욕페스티벌 금상 2개 등을 수상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제일기획


제일기획 홍콩법인 성공 비결 "인재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육성"


단어 맞추기 게임 '스크래블'홍보를 위해 유의어를 알려주는 키보드 앱을 개발해 배포한 '스크래블 키보드(Scrabble Keyboard)'는 D&AD, 뉴욕페스티벌, 런던 국제 광고제 등에서 연이은 수상에 성공했다.


제일기획 홍콩법인의 성공 비결은 현지 최고 수준의 인재를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육성한 것이 손꼽힌다.


이번 회사 순위와 함께 발표된 광고인 개별 크리에이티브 순위에서 폴챈 CCO, 릴리장 GCD, 이반 아우 ACD 등 홍콩법인 직원들이 1~5위를 차지했다.


박태서 제일기획 홍콩법인장은 "대한민국 광고회사 최초로 해외 진출국 현지 1위에 선정돼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세계 최고의 광고 그룹들 간의 경쟁이 치열한 중화권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