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카메라 5개' 달아 아이폰 뛰어넘는 초고화질 예고한 'LG V40 씽큐'

인사이트LG전자 'LG V40 씽큐' 컨셉트 이미지 / YouTube 'Life & Style'


LG V40 씽큐, 촉감·색감·조형 모두 간결한 디자인오래 써도 질리지 않는 편안한 매력 강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아이폰을 뛰어넘는 카메라 5개를 장착한 LG전자 야심작 'LG V40 씽큐(ThinQ)'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 기대감을 높이게 한다.


27일 LG전자는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SNS 채널을 통해 베일에 쌓여있던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씽큐'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약 30초 분량의 짧은 영상에는 촉감과 색감, 조형 등 스마트폰 디자인의 3요소를 중심으로 정갈함과 깔끔함, 아름다움을 강조한 'LG V40 씽큐' 모습이 담겨 있다.


제품 공개하기도 전에 디자인을 소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LG전자가 'LG V40 씽큐'에 대한 강한 자신감이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인사이트LG전자 'LG V40 씽큐' 컨셉트 이미지 / YouTube 'Life & Style'


LG V40 씽큐, 후면 강화유리에 실크처럼 부드러운 느낌 구현 강화유리 자체를 나노미터 단위로 미세하게 깎아 높은 강도와 경도 유지


세계 최초로 카메라 렌즈가 5개 탑재된 'LG V40 씽큐'는 기술을 부각하는 화려함 대신 편의성과의 조화에 집중해 오래 써도 질리지 않는 편안한 매력을 강조했다.


LG전자는 'LG V40 씽큐'를 디자인할 당시 스마트폰을 쥐었을 때 손끝으로 느껴지는 촉감까지 고려하는 세심함을 발휘했다.


'LG V40 씽큐' 후면 강화유리의 표면을 나노미터 단위로 미세하게 깎는 샌드 블라스트(Sand Blast) 공법을 적용해 실크처럼 부드러운 느낌을 구현했다.


필름을 덧붙여 구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강화유리의 특성인 강도와 경도는 그대로 유지해 시간이 지나도 부드러운 촉감은 유지되고 흠집이 잘 생기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LG전자가 공개한 LG V40 씽큐' 실물 모습 / 사진제공 = LG전자


LG V40 씽큐, 뉴 플래티넘 그레이·모로칸 블루·카민 레드 등 3종부드러운 촉감을 무광으로 표현…지문과 얼룩 잘 묻지 않아 실용적


또 무광 컬러는 기존 강화유리나 메탈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매력을 더한다. 은은한 색감은 오래 봐도 질리지 않고 빠져드는 듯한 깊은 느낌을 준다.


기존 스마트폰과 달리 지문이나 얼룩도 잘 묻지 않아 실용적이다. 여기에 측면 메탈 테두리는 후면과는 달리 유광으로 처리해 메탈 특유의 견고함과 심미성을 강조했다.


LG전자는 'LG V40 씽큐'에 정갈한 세련미를 강조한 뉴 플래티넘 그레이와 모로칸 블루 외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카민 레드 등 3종 색상을 입혔다.


특히 카민 레드 경우 기존 라즈베리 로즈 색상보다 채도를 높여 우아하면서도 세련된 느낌을 줘 'LG폰'만의 매력을 더했다.


인사이트LG전자가 공개한 LG V40 씽큐' 실물 모습 / 사진제공 = LG전자


전작 LG V30와 같은 폭에 화면만 더 키워…간결미 강조LG V40 씽큐, 부드러운 곡선으로 전후좌우 일체감 탁월


그렇다면 스마트폰에 있어 가장 중요한 화면 크기는 어떨까. 가로 폭은 전작인 'LG V30'와 같지만 베젤을 줄이고 화면 크기를 6.4인치까지 키웠다.


'LG V40 씽큐'를 처음 손에 쥐었을 때는 편안한 그립감을 느낄 수 있지만 화면을 켜면 6.4인치 대화면으로 반전을 보여준다.


뿐만 아니라 'LG V40 씽큐'는 본질 이외의 요소를 최소화해 깨끗하고 단순한 아름다움을 극대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전후면 카메라 옆에 있던 2~3mm크기의 조도 센서, 레이저 센서까지 외부에 노출하지 않아 간결하면서 깔끔한 디자인을 구현했으며 부드러운 곡면 처리로 매끈한 일체감이 느껴지게 한다.


인사이트LG전자 'LG V40 씽큐' 컨셉트 이미지 / YouTube 'Life & Style'


디자인연구소장 "만져 보고, 들여다 보고 싶은 욕구를 느낄 수 있을 것"13분기 연속 적자 허덕이는 LG전자 스마트폰 '구원투수'


LG전자 이정훈 MC디자인연구소장은 'LG V40 씽큐'에 대해 "제품의 기술을 과시하려는 화려함보다 사용자를 돋보이게 하는 정갈함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새로운 재질과 컬러로 계속 들고 다니며 들여다 보고 싶은 새로운 욕구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40 씽큐'를 미국 시간으로 오는 10월 3일 오후 5시 뉴욕에서 공개하고 한국에서는 다음날인 4일 LG사이언스파크에서 행사를 갖는다.


LG전자가 이를 갈고 만들었다고 평가를 받는 'LG V40 씽큐'가 13분기 연속 스마트폰 부문 적자에 허덕이고 있는 LG전자의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YouTube 'LG전자 LG Electronics 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