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한다면서 면세점에 10년간 '287억원' 삥 뜯은 인천공항공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인천공항공사(인천공항)가 10여년 동안 면세점 사업자들에게 이용객 사은 행사, 조형물 설치 사업 등의 사업 비용 약 287억원을 떠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공항 내 사업 비용 '약 287억원'을 면세 사업자들이 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들은 "항공사 갑질에 이은 공항 갑질"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이용호 무소속 의원이 인천공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사은 행사 등 인천공항 내 사업 비용 '약 287억원'을 면세 사업자들이 냈다.


구체적으로 보면 인천공항은 이용객 사은 행사 성격인 '공동 프로모션 사업'을 진행하면서 연평균 32억원에 달하는 사업비의 80%를 면세 사업자들에게 부담시키는 방식으로 '공항 갑질'을 해왔다.


인사이트사진 = 고대현 기자 daehyun@


'공동 프로모션 사업'은 면세 구역을 '에어스타 애비뉴'라는 명칭으로 브랜드화 하는 것으로, ▲계절별 인테리어·디자인 통일 ▲형장식물 설치 ▲이벤트·광고·홍보 등이 사업의 주 내용이다.


인천공항은 연평균 32억원에 달하는 사업비 중 '20%'만을 부담해왔다.


인천공항 입장에서는 돈을 크게 안 들이고 행사를 치를 수 있고 덕분에 면세점 매출이 늘면 임대 수익까지 덤으로 챙길 수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면세점 임대료는 매출액에 비례한다.


인천공항 내부에서도 이 사업과 관련 '삥 뜯기'라는 표현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자료 제공 = 이용호 의원실


인천공항은 연평균 32억원에 달하는 사업비 중 '20%'만을 부담


이 의원에 따르면 2012년 실시된 내부 특정 감사 보고서는 "면세 사업자들이 공사(인천공항)를 갑을 관계로 보면서 불이익을 우려한다"며 "비용 분담은 '삥 뜯기'로 비판받을 소지가 있다"고 적시했다.


보고서는 또 "면세 사업자들은 이미 매출의 40%를 임대료로 내고 있어 추가 부담을 재고해야 한다"며 "흑자 규모 등을 고려하면 공사가 비용 전부를 부담할 능력과 명분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감사 이후에도 인천공항의 '삥 뜯기'는 계속됐다.


인사이트자료 제공 = 이용호 의원실


감사 직후인 2013년 면세 사업자는 총 사업비의 80.9%를, 2014년에는 77.7%를 냈다. 2015년의 경우 면세 사업자 부담 비율은 96% 이상에 달했다.


2017년 제2터미널 구축 때도 이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


인천공항 내부에서도 이 사업과 관련 '삥 뜯기'라는 표현이 나와


당시 인천공항은 면세 구역 대형 랜드마크 조형물 설치 사업 제작비 총 21억 중 15억을 면세 사업자들에게 부담하도록 했다.


면세점 입찰 당시 제안 요청서에 입찰자들이 조형물 설치 비용을 포함한 계획안을 제출하게 하고, 이를 평가해 점수를 주는 방식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면세점을 대상으로 한 인천공항의 갑질은 입점 업체 간 가격 경쟁을 위축시켜 결국 국민들에게 피해가 전가된다"며 "이는 전형적인 갑질 문화로, 사기업도 아닌 공공기관에서 이 같은 행태가 지속된다는 점에서 사안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토교통부는 책임 있는 감독 기관으로서 감사에 나서 이번 사안을 면밀히 살펴보고, 재발 방지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중 은행에도 수백억원대의 기부금 강요


한편 26일 인천일보는 인천공항이 시중 은행에도 수백억원대의 기부금을 강요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공항은 제1·2터미널에서 영업하는 시중 은행에 ▲자전거 도로 건설비(50억원) ▲스카이 페스티벌 찬조금 ▲인천 하늘고 찬조금(30억원) ▲3단계 사업비 1조원에 대한 저금리 대출 등을 강요했다.


특히 인천공항 임직원들이 대출을 받을 경우 저금리 적용 약정을 통해 일반 고객과 다른 대우를 받도록 해 "도를 넘어선 갑질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