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미정상회담 적극 환영…한반도 평화의 든든한 동력될 것"

인사이트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뉴스1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제2차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는 동력이 될 것이라 기대하며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지난 25일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적극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번 회담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한층 더 앞당기는 든든한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희망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을 밝힌 한미정상회담을 국민과 함께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청와대 


이날 논평을 내놓은 홍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양국 정상이 서명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이 조기에 발효될 수 있도록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의지를 나타냈다.


앞서 지난 24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양국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해서 다짐할 수 있게 이끄는 방안들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확고한 비핵화 의지에 적극적인 환영 의사를 표하며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했다.


인사이트노동신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