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 알리는데 앞장설 것"…손경식 CJ회장, 美 밴 플리트상 수상

인사이트밴 플리트 상을 수상한 뒤 수상소감 밝히고 있는 손경식 회장 / 사진제공 = CJ그룹


美 뉴욕 코리아 소사이어티 주최 연례만찬 참석해 수상 소감블룸버그TV 인터뷰 통해 해외 진출 및 투자·글로벌 경제 전망 등 밝혀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미국 뉴욕 현지에서 열린 코리아 소사이어티 주최 연례만찬에 참석해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밴 플리트상(Van Fleet award)은 한미 친선 비영리단체인 코리아 소사이어티가 1992년부터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권위있는 상이다.


손경식 회장은 "CJ는 전세계에 한국 문화와 라이프스타일을 확산시키는 첨병 역할을 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26일 CJ그룹은 손경식 회장이 현지 시간으로 지난 21일 미국 뉴욕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코리아 소사이어티 주최 '2018 연례만찬'에 참석해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밴 플리트 상을 수상한 뒤 환하게 웃고 있는 손경식 회장 / 사진제공 = CJ그룹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인물에게 수여하는 밴 플리트상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지미 카터,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수상한 권위있는 상이다.


이날 행사에는 주한 미국 대사를 지낸 토마스 허바드 코리아 소사이어티 이사장, 토마스 번 코리아 소사이어티 회장 등 400여명이 참석했으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기조연설을 맡았다.


손경식 회장은 한국의 문화(K-Culture)를 미국에 소개하고 확산시킨 점과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미우호협회 이사장을 지내며 대미(對美) 소통 창구 역할을 한 점을 높이 인정받았다.


수상 소감에서 손경식 회장은 "CJ는 매년 미국 LA와 뉴욕을 비롯한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K-POP등 한류를 알리는 KCON을 개최하고 있다"며 CJ의 KCON 성공사례를 언급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손경식 회장은 "2012년 미국에서 첫선을 보인 KCON은 관람객이 1만2000명에 불과했으나 올해 14만4000명으로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CJ가 KCON을 통해 한국 문화를 미국에 전파하고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경식 회장은 또 "CJ는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서 미국 뿐 아니라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이고 풍요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손경식 회장은 23일(현지 시간) 미국 블룸버그TV와 인터뷰를 갖고 CJ의 해외 진출 및 투자, 글로벌 경제 전망 등에 관해 견해를 밝히는 등 한국 위상을 세계 널리 알리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