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中 텐센트와 강남권 여행 코스 추천앱 출시 '대박'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세계면세점


한 달간 이용 횟수가 무려 33만회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신세계면세점은 중국 IT기업 텐센트와 개인 맞춤형 서울 여행 코스를 추천해 주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나의 여행지 테스트'를 공동 개발, 출시해 '대박'을 쳤다고 26일 밝혔다.


신세계면세점과 텐센트가 함께 선보이는 앱은 개인이 선호하는 여행 스타일에 대한 테스트를 기반으로 맞춤형 여행 루트를 추천한다.


기존 위챗 앱 서비스에서 연동되는 ‘앱인앱(App in App)’ 형태로 지난달 출시돼 한 달간 이용 횟수가 무려 33만회를 기록했다.


이 앱은 그간 여행 정보가 다소 부족했던 강남권의 볼거리, 미식, 쇼핑 정보 등을 다채롭게 담아 싼커(散客, 개별 중국인 관광객)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반포 서래마을 ▲가로수길 등 강남 관광지 유용하게 소개


지난달 출시 직후 지난 19일까지 한 달여간 집계된 서비스 이용 횟수는 약 32만9,000회에 달한다.


앱은 중국 내 해외여행을 주도하는 지우링허우(90后, 1990년 이후 출생자), 링링허우(00后, 2000년 이후 출생자)층을 주 대상으로 ▲반포 서래마을 ▲가로수길 ▲예술의 전당 ▲세빛섬 등 강남의 관광지를 유용하게 소개한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들의 우리나라 방문 희망 기간별 각종 엔터테인먼트형 정보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해 서울 관광의 즐거움을 배가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신세계면세점만의 강점인 콘텐츠 개발 능력과 텐센트의 뛰어난 기술력이 만나 개별관광객들에게 유용한 여행 안내서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고 있다“며 ”개인 취향에 따라 여행 루트를 추천해 주는 눈높이형 가이드인만큼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