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용자 4명 중 1명 "다음·구글로 포털 갈아탈 것"

인사이트라인 회장 겸 네이버 Global Investment Officer 이해진. 사진 제공 = 네이버


네이버의 시장 지배력과 영향력 크게 약화될 듯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국내 포털 시장을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네이버의 시장 지배력이 점차 약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네이버 이용자 4명 중 1명은 다른 포털 사이트로 바꾸고 싶어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25일 시장조사업체 DMC미디어의 '2018 포털사이트 이용 행태 조사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사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최근 1개월 이내 포털 서비스 이용 경험 조사에서 네이버는 71.5%를 차지했다.


다음은 16.3%, 구글은 8.3% 등이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네이버 이용자 '23.4%'가 다른 포털로 갈아탈 생각 중


조사에 따르면 여전히 국내 포털 서비스 사용은 네이버가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네이버 이용자 중에서 11.9%는 다음, 11.5%는 구글 등 '23.4%'가 주로 이용하는 포털 서비스를 바꿀 생각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앞으로 네이버의 이용 비율은 13.9%포인트 하락한 57.6%로 떨어질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인사이트포털사이트 다음을 인수한 김범수 카카오 의장. / 사진 제공 = 카카오


반면, 다음 이용자는 현재 16.3%에서 5.7%포인트 늘어난 22%, 구글은 현재 8.3%에서 두배 늘어난 16.5%로 각각 예측됐다.


오랫동안 국내 포털 시장을 장악한 네이버의 영향력은 '유튜브 검색을 앞세운' 구글(google)과 '카카오의 모바일 메신저'를 중심으로 한 다음(daum) 등에 시장을 내줄 것으로 관측된다.


전체 이용자의 하루 평균 포털 이용시간은 89.8분


사이트별 만족도 조사에서 네이버는 콘텐츠·서비스 다양성(70.5%)과 안정성(73.6%)에서 다른 포털보다 앞섰다.


다만 이용편리성(75.1%)과 주변 평판(47.9%) 등은 비교적 낮았다.


인사이트뉴스1


다음은 대중성(65.3%)과 사이트·서비스 속도(75%)에서, 구글은 주변 평판(51.3%)과 이용 편리성(77.6%), 보안 안정성(72.4%)에서 비교적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전체 이용자의 하루 평균 포털 이용시간은 89.8분으로 조사됐다.


포털에서 가장 많이 쓰는 서비스는 검색(72.4%·복수응답)이었고 뉴스(66.1%), 이메일(42.5%), 블로그(30.0%), 쇼핑(29.3%) 등 순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