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CJ그룹 회장이 '北 김정은' 만나고 돌아와서 한 말

인사이트손경식(좌) CJ그룹 회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 = 뉴스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손 회장, "북한은 남한 기업들로부터 투자 유치 원한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CJ그룹 총수인 이재현 회장의 정신적 멘토이자 국내 경영계 큰 스승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CJ 회장)이 북한을 다녀온 뒤 자신이 느낀 소회를 가감 없이 전했다.


손경식 회장은 지난 18~20일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경제계 실세를 만나 남북간 경제 협력에 대한 진솔한 대화를 나누고 돌아왔다.


24일(현지 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손 회장은 "북한이 남한 기업들로부터 투자 유치를 원한다는 신호를 보냈다"고 인터뷰 과정에서 밝혔다.


인사이트블룸버그 TV


손 회장 등 남한 대기업 총수들, 지난 18일 리용남 북한 경제 담당 내각 부총리 면담


손 회장은 전날 진행된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남한과의 경제협력과 기술지원을 바라고 있다"며 "그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그곳에서 산업을 일으켜 세울 투자"라고 말했다.


손경식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들과 함께 방북해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 등과 만났다.


특히 국내 경제인들이 지난 18일 만난 리용남 북한 경제 담당 내각 부총리는 북한 경제를 이끄는 인물로 국내 경제인들과의 만남을 무척 기대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 경제 실세들, 삼성과 SK·LG 등 남한 대기업들의 대북 투자 독려


리 부총리는 당시 우리 경제인들과의 면담 과정에서 삼성과 SK, LG 등 남한 대기업들의 대북 투자를 우회적으로 독려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손 회장은 "북한이 진정으로 한국과 경제협력을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의식한 듯 신중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손 회장은 "우리는 (경제협력과 관련한) 어떤 약속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해 아직 상황이 이르다는 국제사회의 '여론'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평양사진공동취재단 


"CJ그룹 차원에서는 북한의 식품·물류 산업서 가능성"


손 회장은 자신이 이끄는 CJ그룹이 북한에 진출하는 방안 등을 열어놓고 있다고 대북 투자와 관련해 여지를 남겼다.


CJ그룹 손경식 회장은 "CJ그룹 차원에서는 북한의 식품·물류 산업에서 가능성을 보고 있다"는 정도로 언급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이같은 손 회장의 발언에 대해 "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낙관론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북한과의 사업은 유엔 대북제재로 크게 제한돼 있는 등 장애물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