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마트에 '게이밍기어' 체험매장 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마트


55평(181㎡) 규모의 게이밍 기어(Gear) 전문 체험매장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이마트가 가전시장의 '알짜 손님'으로 떠오른 게임마니아 유치에 적극 나섰다.


이마트는 지난 21일 죽전점 일렉트로마트에 처음으로 55평(181㎡) 규모의 게이밍 기어(Gear) 전문 체험매장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여는 게임 전문 매장은 게이밍 기어 전문 브랜드인 '로지텍(Logitech)'과 '아수스(ASUS)'를 비롯해 중국 가전 브랜드 '샤오미(Xiaomi)' 등 3개사의 브랜드존과 '쿠거', '제닉스', '스카이디지탈', 'ABKO', '레이저' 등 주변기기 브랜드존으로 구성된다.


상품은 총 180종으로 키보드 60여종, 마우스 60여종, 헤드셋 30여종, 기타 액세서리 30여종으로 이뤄진다.


아수스는 게이밍 노트북을 중심으로 판매할 방침


로지텍과 샤오미의 경우 해당 브랜드의 전 품목을 매장에 전시해 상품들을 한 눈에 훑어볼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아수스는 게이밍 노트북을 중심으로 판매할 방침이다.


일렉트로마트의 콘셉트가 '체험형' 매장인만큼 이번 게임기기 매장 역시 고객들이 상품을 직접 체험해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매장을 꾸몄다는 게 이마트 측 설명이다.


이민재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게임 인구가 성별, 연령 구분 없이 넓고 탄탄해지면서 가전 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며 "당분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다양한 프로모션을 벌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