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미운오리 새끼'는 CJ대한통운"…택배 피해신고 1위 '굴욕'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택배 업체에 대한 소비자 피해 신고가 매년 300건이 넘어서는 가운데 CJ대한통운이 '불만 1위'의 굴욕을 당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이 23일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7월까지 택배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피해신고는 총 1,479건으로 집계됐다.


피해신고는 2014년 332건에서 2015년 322건, 2016년 306건으로 다소 줄다가 2017년 336건으로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올해는 7월까지만 183건이 접수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업체별 신고 건수를 보면 CJ대한통운이 317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돼 최근 잇단 '사망사고'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이어 또 한번 불명예를 기록했다.


이어 KG로지스 163건, 경동택배 158건, 한진택배 127건, KGB택배 110건, 로젠택배 97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1위에 오른 CJ대한통운은 최근 자사 물류센터에서 20대 아르바이트생이 감전사한데 이어 50대 노동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사회적으로 큰 지탄을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청년이 감전으로 숨진 이후 한 시민단체는 이 책임을 물어 CJ대한통운 사장과 대표이사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실제로 지난달 28일 알바노조와 노동건강연대는 사고가 발생한 물류센터에 도급을 맡긴 CJ대한통운의 안전관리 미비를 지적하며, 회사 대표이사 등 3인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렇듯 잇단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자 CJ대한통운은 CJ그룹 내에서도 최근 '미운털'이 박혀 그룹 내에서도 강한 경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택배업계 한 관계자는 "요즘 CJ그룹 내에서 CJ대한통운이 '미운오리 새끼'로 불리고 있다"며 "소비자들의 불만이 급증하는데 회사에서 서비스 만족도를 제대로 개선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CJ그룹은 소비자들과 직접 거래를 하는 'B2C 사업'이 대부분인 탓에 CJ대한통운이 최근 사회면에 '단골 고객'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어 이재현 회장 등 CJ그룹 수뇌부가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성원 의원은 "택배 소비자 피해는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택배사들의 구제 노력은 국민 눈높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운송시스템, 인력수급, 인프라 개선 등 품질 개선을 통해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는 구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