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고용 쇼크'에 월평균 구직단념자 '51만명' 신기록

인사이트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구직단념자,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만6,000명 늘어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 쇼크';로 인해 구직활동을 접고 집에서 쉬는 사람들이 큰 폭으로 늘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양질의 일자리가 자취를 감추면서 구직활동을 포기한 이들의 숫자가 올해 들어 기록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기 때문이다.


23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올해 1∼8월 구직단념자의 수는 월평균 51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2만6,000명(5.4%)이 증가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통계 작성한 2014년 이후 올해 가장 큰 폭 증가


1∼8월 월평균 구직단념자 규모는 통계를 작성한 2014년 이후 올해가 가장 큰 것으로 집계돼 문재인 정부의 '고용 대란'이 당초 알려진 것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통계청이 발표하는 '구직단념자'는 취업을 원하고 취업 가능성이 있지만 노동 시장과 관련된 이유로 지난 4주 동안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들 중 앞선 1년간 구직 경험이 있는 이들이다.


쉽게 설명하자면 '적당한 일거리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취업하려고 해도 일거리를 찾을 수 없어서' 구직을 포기한 이들이 여기에 포함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장기실업자'는 월평균 14만9,000명


또한 교육 수준이나 기술·경험 부족 등의 이유로 일을 구하지 못해 구직단념자가 되기도 한다.


올해 1∼8월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이른바 '장기실업자'는 월평균 14만9,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000명(6.0%) 늘었다.


1∼8월 장기실업자 수는 1999년 6월 통계 작성 이래 올해가 가장 많았다.


외환 위기 여파가 이어졌던 지난 2000년 1∼8월에는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실업자가 월평균 14만4,000명으로 올해보다 적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일자리 쇼크, 고졸 실업자가 가장 큰 타격


전문가들은 "장기실업자가 증가하는 최근 노동 시장의 분위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구직단념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한편 일자리 쇼크가 문재인 정부를 강타한 가운데 고졸 실업자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파악되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와대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을 살펴보면 청년실업률이 10.0%로 무려 1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고졸 실업자 수도 25%나 급증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의 '부작용'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