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보건의료대상 수상한 고대 안암병원 '국제진료센터'

인사이트사진제공 =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인사이트] 한예슬 기자 =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국제진료센터(센터장 곽정면)이 9월 17일(월)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된 '2018 대한민국 보건의료대상' 시상식에서 종합병원 부문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상을 수상했다.


국제진료센터는 세계 각국에서 의료 홍보회, 봉사활동 등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의료를 전파하는 동시에 해외 환자 유치, 대한민국 의료 브랜드 인지도 제고 등을 통해 국가와 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이 상의 주인공이 됐다.


세계 곳곳의 중증 질환자가 찾는 '메디컬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국제진료센터는 2009년 설립된 이래 연간 1만여명 이상의 외국인 환자가 방문하는 등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국제진료센터에는 주로 장기이식, 암 치료 등이 필요한 중증질환자가 찾아과 건상을 회복하고 새 삶을 얻고 있다. 


몽골, 러시아, 베트남, 카자흐스탄, 아랍에미리트(UAE)등 의료 협력을 맺고 있는 기존 국가 뿐 아니라 신규 지역에서도 환자를 유치하고 한국의 우수한 의술을 전수하는 등 전 세계 의료혜택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2018 대한민국 보건의료대상은 '의료한류'로 대변되는 21세기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이자 전략적 육성사업으로 꼽히는 보건의료산업의 현주소를 정확히 파악하고 미래 한국의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헤럴드경제와 코리아헤럴드가 주최하며 보건복지부,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후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