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럭셔리 SUV 투아렉, '유로앤캡' 최고 등급 5스타 획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폭스바겐 코리아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폭스바겐의 럭셔리 클래스 SUV, 신형 투아렉이 유럽 신차 안전도 평가 기관인 유로앤캡의 대형 오프로드 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했다. 


충돌 테스트 전문가들은 신형 투아렉이 모든 부문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했다고 평가했다.


21일 폭스바겐 코리아에 따르면 유로앤캡의 까다로운 테스트에서 받은 5스타 등급은 투아렉이 동급 차량 중 특별히 안전한 차량이라는 점을 나타내는 지표다.


신형 투아렉의 가장 인상적인 측면 중 하나는 최적화된 차체 구조, 벨트, 시트 및 에어백 네트워크, 혁신적인 보조 시스템으로 구성된 포괄적인 안전 패키지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신형 투아렉은 각각의 유로앤캡 네 가지 카테고리에서 모두 좋은 결과를 얻었다.


성인 승객 안전성 부문에서는 89%, 어린이 승객 안전성 부문에서는 86%, 안전 보조 시스템 부문에서는 81% 그리고 교통 약자 부문에서는 72%를 기록하며 최고의 안정성을 입증했다.


2018년 봄, 세계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신형 투아렉은 안전 기능뿐만 아니라 보조, 편의, 조명 및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놀라운 융합으로 폭스바겐 브랜드의 새로운 상징이 되었다. 


결과적으로 신형 투아렉은 지금까지 폭스바겐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가장 광범위한 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다이내믹스 및 편의 시스템을 탑재해 출시된 대형 SUV가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열 화상 카메라를 이용해 어둠 속에서 사람과 동물을 탐지하는 기능인 '나이트 비전', 최대 60km/h에서 스티어링 휠을 보조하고 차선 이탈 경고와 가속 및 제동을 돕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 및 로드워크 레인 어시스트', 차량 앞의 건널목에서 대응하는 '프론트 크로스 트래픽 어시스트', 새로운 롤 안정 시스템과 전자 제어식 안티롤바, 카메라에 의해 제어되는 인터랙티브 빔인 'IQ.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 그리고 앞 유리에 직접 투사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이 신형 투아렉의 혁신적인 테크놀로지를 상징한다.


한편 유로앤캡은 지난 20년 동안 유럽에서 신차 안전 수준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되었다.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테스트 프로그램의 기준은 점점 더 엄격해졌다. 


64km/h에서 알루미늄 방벽과의 전방 충돌과 40% 오버랩, 50 km/h 에서 차량의 측면 구조 충격, 32 km/h에서 측면 충격 등을 포함한 다양한 충돌 시나리오를 도입했다. 


또한 표준 운전자 지원 시스템 측면에서 보다 엄격한 사항이 요구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