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신입사원 6명이 임원 워크숍 찾아가 '특별과외'한 이유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LG화학 신입사원 6명, 임원 대상 특별과외 실시밀레니얼 세대에 대한 세가지 편견 깨고 소통 방법 제안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화학 임원들이 신입사원들로부터 특별한 과외를 받았다.


21일 LG화학은 지난 20일 오산 LG화학 리더십센터에서 열린 '임원 리더십 워크숍'에서 '밀레니얼 세대와의 행복한 동행'을 주제로 한 소통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강연은 신입사원 6명이 국내외 임원 및 공장장, 연구위원 등 약 300여명을 대상으로 '밀레니얼 세대'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다.


신입사원들은 '밀레니얼 세대는 자기중심적이며 회사와 구성원에 대한 애정이 부족하다', '기성세대와의 소통을 꺼려한다', '스펙은 좋은데 그에 비해 일을 잘 못하고 정신력은 약하다'는 편견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LG화학 이주은 사원은 "젊은 세대가 직장을 찾을 때 업무도 중요하지만 워라밸을 유지할 수 있는지도 중요한 기준"이라며 "일과 개인적인 삶이 균형을 유지될 때 업무도 더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주완 사원은 "일방적인 지시의 소통이 아니라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방식의 소통이 필요하다"며 "보다 구체적이고 세세한 업무 지시가 업무를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신입사원들은 임원들이 밀레니얼 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최서연 사원은 "'하루에 세 번 칭찬하기'처럼 횟수를 정해놓고, 후배들의 사소한 것에 대해서도 칭찬을 해주고, 가끔은 후배들에게서 그들의 노하우와 최신 트렌드를 배우는 것도 서로가 소통을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LG화학은 올해 들어 수평적인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박진수 부회장이 '스피크 업(Speak-up)'이라는 주제로 직원들을 만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듣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박진수 부회장은 '스피크 업(Speak-up)' 활동을 통해 1,600명의 직원들과 직접 만났다.


LG화학 관계자는 "'스피크 업' 활동을 통해 CEO는 직원들의 생각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고, 직원들은 자신들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이처럼 박진수 부회장이 소통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그의 강한 의지가 반영됐다.


박진수 부회장은 "천주교에서 사제직을 박탈하는 파문을 뜻하는 영어 단어는 소통하지 못한다는 의미를 내포한 '엑스커뮤니케이션(excommunication)'이라며 경영진부터 솔선수범해 직원들과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바이오, 신소재 등을 신성장 동력으로 키우면서 임직원 수가 크게 늘었다.


박진수 부회장이 CEO로 취임했던 2012년 1만 2천여명이던 국내 임직원 수는 현재 1만 8천여명으로 50% 이상 늘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화학


특히, 20~30대 직원도 같은 기간 7천 여명에서 1만 1천 여명으로 늘어나 전체 직원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세대간 편견을 극복하고, 이해할 수 있는 수평적인 소통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이와 함께 LG화학은 올해 매분기 실시하는 사내 임직원 모임의 주제를 ‘소통’으로 정하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다양한 부서의 임직원들이 대화를 나누며 서로에 대한 오해는 풀고, 이해의 폭을 넓히는 모습을 담은 영상물을 선보여 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권수영 연세대 교수가 ‘직장 내 소통과 공감’을 주제로 한 강의를 통해 소통하는 조직문화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