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기본권 향상에 기여" SKT 노조, 기본급 인상분 30% 사회와 나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연간 약 30억원 수준 기분...장애인 기본권 향상 등에 쓰여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SK텔레콤 노사는 2018년 임금·단체협상을 체결하고, 임금인상률 2.5% 중 기본급 인상액의 30%에 해당하는 금액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재원으로 출연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임금인상률 2.5% 중 2.1%만 실제 기본급 인상에 반영되는데 사측도 직원과 같은 금액을 별도로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SK텔레콤은 이렇게 마련되는 재원이 연간 약 30억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SK텔레콤은 이 재원을 장애인 자립과 삶의 질 향상에 우선 쓰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통한 물품 구매, 복지 시설 지원, 장애인 기본권 향상을 위한 기술 및 서비스 활용 등 방안을 관련 전문기관과 검토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해야 한다'는 최태원 회장의 경영방침과 박정호 사장이 취임 이후 강조한 '고객에게 더 사랑받는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에 노사가 전폭적으로 동참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