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 키운다"…카카오, 커머스 사업부문 분사 결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카카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카카오가 '선물하기' 등 온라인 쇼핑 플랫폼인 카카오커머스를 독립시킨다.


20일 카카오는 이사회를 개최하고 커머스 사업부문을 분사해 독립 법인 '카카오커머스(가칭)'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커머스 사업부문을 분사해 사업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카카오톡 내에서의 범위를 넘어서 본격적인 커머스 영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의 커머스 서비스 이용자들에게는 최적화된 쇼핑 정보와 편의성을 제공하고 사업자들에게는 효율적으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인프라 서비스와 솔루션 제공 등을 통해 국내 시장을 선도하는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간다는 포부다.


나아가 이용자들이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제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고 사업자들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커머스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신속하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한 조직 체계를 확립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카카오커머스는 분사 이후 카카오톡 선물하기, 카카오톡 스토어, 카카오스타일, 카카오장보기, 카카오파머, 다음 쇼핑 등 카카오의 커머스 서비스를 비롯해 이후 확대될 신규 커머스 서비스 사업을 맡게 된다.


카카오는 오는 10월 31일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분사에 대한 최종 승인을 거친 뒤 12월 1일 분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