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선 불에 탔는데 유럽선 '최고의 스마트폰' 1위 뽑힌 삼성 '갤노트9'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 GadgetMatch


갤럭시노트9, 유럽 6개국 소비자 연맹지 평가서 1위상위 5위권에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 포함 눈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이 미국에서 자연발화 현상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유럽에서는 '최고의 스마트폰'으로 꼽혔다.


21일 IT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이 유럽 6개국 소비자 연맹지 평가에서 1위를 기록하며 올해 최고의 스마트폰에 등극했다.


'갤럭시노트9'은 독일 슈티프퉁 바렌테스트, 네덜란드 콘수멘텐본드, 이탈리아 알트로콘슈모, 스페인 오씨유, 포르투갈 데코 프로테스트, 벨기에 테스트 안쿱 등 소비자 연맹지 평가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소비자 연맹지 평가 상위 5위권 안에는 삼성전자가 상반기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과 '갤럭시S9 플러스'도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 GadgetMatch


애플, 이탈리아-벨기에 소비자 평가서 삼성에 밀려 5위스페인 평가서 中 화웨이 'P20프로' 5위 이름 올려


포르트갈 데코 프로테스트와 네덜란드 콘수멘텐본드 평가 경우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갤럭시S9', '갤럭시S8' 시리즈가 차지했다.


이탈리아와 벨기에 스페인 소비자 연맹지에서도 삼성전자가 상위권을 휩쓸었다. 이탈리아 알트로콘슈모, 벨기에 테스트 안쿱은 1위부터 4위 모두 '갤럭시' 시리즈가 이름을 올렸다.


5위는 경쟁 업체인 애플의 '아이폰8'이 차지해 4개 제품이나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삼성전자 '갤럭시'와 대조를 보였다.


스페인 오씨유 역시 1위부터 4위까지 '갤럭시' 시리즈 제품으로, 5위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 'P20프로'가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 Android Central


독일 평가에서는 LG전자 'LG G7 씽큐' 5위에 이름 올려'갤럭시노트9' 배터리 사용시간·카메라 성능 긍정 평가


반면 독일 슈티프퉁 바렌테스트 평가에서는 상위권에 '방탄폰'이라고 불리는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Q)'이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1위부터 3위까지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S9' 시리즈가 차지했고 4위는 화웨이 'P20프로', 5위 LG전자 'LG G7 씽큐'를 꼽았다.


삼성전자가 작정하고 역대급 스펙을 장착했다고 평가 받는 '갤럭시노트9'은 배터리 사용시간과 S펜 사용성, 카메라 성능 등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네덜란드 콘수멘텐본드 측은 "'갤럭시노트9'은 기존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험에 더 늘어난 배터리 사용시간, 메모리, 새로운 S펜 등이 시너지 효과를 낸다"고 높은 점수를 매겼다.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 Android Central


피해 주장 美 여성 "'갤럭시노트9' 판매 중단해달라"삼성전자 측 관계자 "계속 연락 취하고 있으나 닿지 않아"


한편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에서 저절로 불이 붙었다는 주장이 미국 뉴욕에서 지난 16일(현지 시간)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자 다이앤 청(Diane Chung)은 '갤럭시노트9'이 사용 도중 자연발화했다고 주장하며 미국 뉴욕 퀸스 카운티 대법원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피해를 주장하는 다이앤 청은 "(이번 사건으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다"며 "'갤럭시노트9' 판매를 잠시 중단하는 법원 명령을 내려달라"고 주장했다.


삼성전자 측 관계자는 손해배상 청구소송과 관련 "피해를 주장하는 고객이 고소한 상황"이라며 "(당사자에게)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으나 연락이 안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