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소방서, 추석 맞아 소외계층 찾아가 위문행사

인사이트사진 제공 = 청도소방서


[인사이트] 김천 기자 = 경북 청도소방서 직원들이 소외계층에 따뜻한 나눔을 전했다.


지난 19일 청도소방서는 사회복지시설 및 소외계층에 생필품을 전달하고 소방안전점검을 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추석 명절을 맞이해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위문품 및 주택용 소방물품을 전달하는 나눔 활동이다.


행사에 참여한 이들은 경북 청도군 이서면 서원리에 위치한 사회복지시설 '요셉의 집'을 비롯한 차상위계층 3개 가정을 방문해 생필품과 소화기 등을 전달하고 소방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위문품은 청도소방서 전 직원이 성금을 모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인기 청도소방서장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회 소외 계층을 보살펴주는 복지 관계자들의 따뜻한 마음에 항상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청도소방서는 올 여름에도 취약 계층의 폭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119 사랑봉사단 안심돌봄 서비스'를 실시한 바 있다.


119사랑봉사단 안심돌봄서비스는 무더위쉼터를 찾아가 폭염대비 행동요령 교육, 혈압·체온·혈당 체크 등 안전관리를 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