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삼성전기, '1조 규모' 삼성물산 지분 전량 처분…순환출자 해소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투자재원 확보 및 재무구조 개선 위한 삼성물산 주식 처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그룹 금융 계열사인 삼성화재와 전자 계열사 삼성전기가 보유 중이던 삼성물산 주식을 처분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20일 삼성화재는 자산운용의 수익성 제고를 위해 보유하고 있는 삼성물산 주식 261만7천297주를 3천 285억원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삼성물산 주식 매각과 관련해 삼성화재 측은 자산운용 수익성 제고를 위해 삼성물산 지분을 전량 매각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전자 계열사인 삼성전기 역시 같은날 이사회를 열고 보유 중인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 전량을 6천 425억원에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삼성전기는 매각 대금은 주력 사업의 확대와 신규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 재원 확보 및 재무구조 개선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삼성화재와 삼성전기가 처분을 결정한 삼성물산 지분은 총 9천 709억원 규모이며 처분 후 잔여 보유지분은 0%가 된다. 처분 예정일자는 오는 9월 21일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