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 지키다 목숨 잃은 참전용사 기리기 위해 묘비 닦은 효성 임직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독서 카페 기증한 데 이어 호국보훈 활동에 앞장선 효성 국립서울현충원서 묘역정화 활동해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지난달 군인들을 위해 독서 카페를 기증한 데 이어 호국보훈 활동에 앞장선 기업이 있다.


세계 스판덱스 시장에서 1등 하는 효성이 그 주인공이다.


20일 효성은 제70주년 '국군의 날'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묘역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설명에 따르면 지난 19일 효성 임직원 20여명은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했다. 이날 임직원들은 태극기 교체, 헌화, 묘비 닦기 등 정화 활동을 진행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현충원 9묘역, 순직한 전사·군인·경찰관 총 627위가 안장돼


효성이 찾은 현충원 9묘역은 전사 또는 순직한 군인 및 경찰관 총 627위가 안장된 곳이다.


효성의 충청지역 임직원들은 국립대전현충원, 구미공장 임직원들은 국립영천호국원을 찾아 9월 중 묘역정화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사실 효성은 묘역정화 활동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효성은 지난 2012년부터 참전용사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을 후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지난 2014년부터 국립묘지와 1사1묘역 자매결연 맺은 효성 


또 지난 2014년부터 사업장 인근 국립묘지와 1사1묘역 자매결연을 하고 임직원들이 정기적으로 묘역정화 활동을 해 왔다.


임직원들뿐만 아니라 효성 조현준 회장은 지난 2015년 12월 북한 지뢰 도발로 전상을 입은 장병들을 찾아 격려했다.


그러면서 군 장병들의 노고와 전공을 기리기 위해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조형물 제작을 지원하는 등 호국보훈 활동에 앞장섰다.


더불어 군부대 내 독서카페 설치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호국보훈 활동을 펼쳐 지난 6월 국가보훈처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효성 그룹 


세계 스판덱스 시장에서 1등이지만 겸손한 효성


세계 스판덱스 시장에서 1등 자리를 유지하면서도 겸손한 자세를 유지하며 나라 사랑, 군인 사랑을 직접 행동으로 실천해가고 있는 효성. 


최근 글로벌 스판덱스 생산기지를 스마트팩토리로 탈바꿈하는 등 더 나은 기업이 되려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우리나라 기업으로써 해야할 본분을 끝까지 책임지며 해내려는 모습에 많은 이들은 감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