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와 업무협약 체결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글로비스


이륜차 물류 플랫폼 '라스트 마일 네트워크' 다양하게 활용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현대글로비스가 물류 플랫폼 기업인 '메쉬코리아(MeshKorea)'와 업무협약을 맺고 유통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20일 메쉬코리아와 '물류 플랫폼 비즈니스 및 배송 서비스 고도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통합 물류관리 솔루션(TMS)과 실시간 관제 등 IT 기반의 경쟁력을 보유한 스타트업 물류 기업.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글로비스는 메쉬코리아가 보유한 이륜차 물류 플랫폼의 '라스트 마일 네트워크'를 자사 물류·유통 사업에 다양하게 활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빅데이터 기반 물류·유통 사업 경쟁력 강화


'라스트 마일'이란 상품이 물류 거점에서 소비자에게 배송될 때의 마지막 접점인 최종 구간(1마일 이내)을 뜻한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양사의 시너지를 통해 앞으로 빅데이터 기반 물류·유통 사업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전하며 MOU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글로비스의 기존 강점인 물류·유통사업의 '퍼스트&미들 마일(First&middle mile)' 역량에 메쉬코리아가 지닌 라스트마일 노하우를 더해, 타 업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겠다는 의도다.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글로비스는 메쉬코리아와의 첫 사업으로 현재 수행 중인 유통업체의 소비재 물류에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를 접목,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메쉬코리아 이륜차 물류 서비스 '부릉(VROONG)' 활용


현대글로비스는 올 추석 명절 기간 중 소비자가 주문한 상품(선물세트)을 빠르고 안전하게 배송하기 위해 메쉬코리아의 이륜차 물류 서비스 '부릉(VROONG)'을 활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메쉬코리아의 통합 물류 솔루션을 활용해 유통업체와 실시간 주문을 관리하는 한편, 배송을 추적 관리하고 물류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또 향후 차량 정비용 A/S 부품 긴급 운송 등 메쉬코리아와의 협업이 가능한 신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